속보
VIP
통합검색

日 큰일났다... WBC 빅리거 합류 지연→외야 3자리 다 사라진다

스타뉴스
  • 양정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1.18 16:00
  • 글자크기조절
오타니 쇼헤이(왼쪽)와 쿠리야마 히데키 일본 대표팀 감독이 6일 일본 도쿄에서 열린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관련 기자회견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AFPBBNews=뉴스1
오타니 쇼헤이(왼쪽)와 쿠리야마 히데키 일본 대표팀 감독이 6일 일본 도쿄에서 열린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관련 기자회견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AFPBBNews=뉴스1
14년 만에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정상에 도전하는 일본. 그러나 빅리거들의 참가가 늦어지면서 계획에 차질이 발생할지도 모르게 됐다.

일본 매체 스포츠 호치는 18일 "쿠리야마 히데키(62) 일본 야구 대표팀 감독이 메이저리그(MLB) 선수들의 조기 합류를 희망한다"며 "자칫 외야 포지션에 구멍이 생길 수도 있다"고 전했다.

18일 오전 현재까지 일본은 WBC에 출전할 30인의 엔트리를 공식적으로 발표하지 않았다. 하지만 구단 협조를 얻기 위해 작성된 명단이 일본 언론을 통해 공개됐다.

여기에 따르면 일본 대표팀에는 투타겸업 선수 오타니 쇼헤이(29·LA 에인절스)를 비롯해 다르빗슈 유(37·샌디에이고), 스즈키 세이야(29·시카고 컵스), 요시다 마사타카(30·보스턴), 그리고 모친이 일본계인 라스 눗바(26·세인트루이스) 등 5명의 빅리거가 합류할 예정이다.

라스 눗바. /AFPBBNews=뉴스1
라스 눗바. /AFPBBNews=뉴스1
지난 2017년 대회에서는 아오키 노리치카(41·당시 휴스턴) 한 명뿐이었던 것과 비교하면 상전벽해라고 할 수 있다. 이에 2006년과 2009년 연속 우승을 차지한 일본이 다시 한 번 왕좌를 노릴 수 있게 됐다.

그런데 문제가 생겼다. 대회 주최자인 메이저리그 사무국이 빅리거들의 실전 출전 가능 시점을 3월 6일로 잡은 것이다. 이렇게 된다면 연습경기를 거의 뛸 수 없게 돼 3일 뒤에 개막하는 WBC에서 1라운드 플레이에 차질이 생긴다.

이에 쿠리야마 감독은 "일본프로야구(NPB)에서 일정을 조정해줘야 한다"며 "갑자기 기용하게 된다면 부상을 당하고 만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수년에 걸쳐 해야하는 걸 며칠 내에 완료하려는 것이다"며 메이저리거의 조기 합류를 원했다.

특히 외야진은 빅리거가 없으면 초토화된다. 현재 공개된 명단에 따르면 외야수 중 빅리거 3명을 빼면 곤도 겐스케(30·소프트뱅크), 그리고 내·외야를 모두 보는 슈토 우코(27·소프트뱅크) 두 선수뿐이다. 만약 이들이 늦게 대표팀에 들어오게 된다면 최악의 경우 한 자리는 아예 다른 포지션의 선수가 들어올 수도 있다.

일본은 2월 17일부터 일본 미야자키에서 WBC 대표팀 스프링캠프를 열 예정이다. 쿠리야마 감독은 이 시점부터 메이저리그 선수들이 같이 합숙하길 원하는 걸로 알려졌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고금리 더 간다"…美국채 투매에 증시 급락, '킹달러' 귀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