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3년연속 처방 1000억 돌파…한미약품, '이 약' 덕에 날았다

머니투데이
  • 안정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1.19 14:15
  • 글자크기조절
3년연속 처방 1000억 돌파…한미약품, '이 약' 덕에 날았다
한미약품 (254,500원 ▼4,000 -1.55%)의 고지혈증 치료 복합제 로수젯의 처방이 3년 연속 1000억원을 넘어선 것으로 파악됐다. 로수젯의 도약을 바탕으로 한미약품은 지난해 5년 연속 제약업계 처방 1위와 사상 최대 매출을 기록한 것으로 추정됐다.

19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가 집계한 증권가의 지난해 한미약품 평균 매출액 추정치는 전년보다 11.7% 늘어난 1조3445억원으로 나타났다. 추정치 대로 실적이 나올 경우 한미약품은 사상 최대 매출을 기록하게 된다. 지난해 영업이익도 전년보다 27.6% 늘어난 1601억원으로 추정됐다.

업계에서는 이미 한미약품의 지난해 처방실적이 8000억원에 육박해 5년 연속으로 제약업계 처방 1위를 기록했다는 말이 나온다. 2018년 처음으로 처방 1위에 오른 뒤 2021년에는 제약업계 최초로 처방 7000억원을 넘어섰다. 지난해에는 2021년보다도 처방액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추정된 셈이다.

이 같은 지난해 매출과 처방실적 약진 원동력은 자체 개발한 로수젯의 선전이다. 2015년 출시된 로수젯은 로수바스타틴과 에제티미브 2개 성분으로 구성된 고지혈증 복합제다. 로수젯은 다국적 제약사가 도입해 해외에서 판매되고 있는 제품이기도 하다. MSD는 2017년 로수젯을 전세계 23개국에 판매하는 계약을 맺었다.

지난해 로수젯의 처방액은 전년보다 17% 이상 늘어난 약 1230억원으로 추정됐다. 국산 의약품 가운데 1위 처방으로 국내 의약품 중 드물게 3년 연속 처방 1000억원을 넘어섰다. 그동안 로수젯 매출은 꾸준하게 늘었다. 2016년 243억원이 처방된 로수젯은 2017년 415억원, 2018년 612억원, 2019년 833억원, 2020년 1040억원, 2021년 1232억원으로 처방액이 지속적으로 증가했다.

출시 뒤로도 치료효과가 뛰어나다는 연구가 지속적으로 나오고 있다는 점이 로수젯의 강점이다. 지난해에는 그동안 이상지질혈증 치료에 주로 처방된 고용량의 스타틴 단일제보다 중강도의 스타틴과 에제티미브 병용투여가 더 유용하다는 연구가 최고 권위의 의학저널 '란셋'에 등재됐는데 해당 연구에서 한미약품 로수젯이 핵심 약제로 사용됐다.

업계에서는 해당 연구를 기점으로 고용량 스타틴 단일제 중심이었던 이상지질혈증 치료 패러다임이 로수젯으로 대체돼 나갈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이를 바탕으로 로수젯 연간 처방을 2024년까지 2000억원대로 키운다는 것이 한미약품 목표다.

이동건 신한투자증권 연구원은 "한미약품의 올해 실적은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개량·복합신약의 매출 호조 지속이 예상된다"며 "최근 중국 내 위드 코로나 기조로의 변화에 따른 감기약 수요 폭증 효과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신한투자증권은 올해 한미약품의 매출액이 전년보다 8.5% 늘어난 1조4451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다. 영업이익은 18.7% 증가한 1859억원으로 추산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금리 높네" 개인들 몰려가 7400억 샀는데…'휴지조각' 위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