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과외 그만두고 싶다" 중학생에 격분…160회 폭행한 공대생

머니투데이
  • 방윤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1.19 19:27
  • 글자크기조절
삽화=임종철 디자인기자 /사진=임종철
삽화=임종철 디자인기자 /사진=임종철
서울의 한 공대생이 과외를 하던 중학생을 한 달 동안 160여차례 폭행해 실형을 선고받았다.

서울남부지법 형사항소1부(부장판사 신종열)는 19일 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상습상해) 혐의를 받는 원모씨(24)의 항소를 기각하고 징역 1년4개월을 선고했다. 앞서 1심 재판부는 원씨에게 징역 1년4개월과 3년간 아동·청소년 관련기관 취업제한을 명령했다.

법원에 따르면 원씨는 지난해 5월 서울 영등포구 한 스터디카페에서 당시 만 13세였던 중학생 A군을 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원씨는 카페 내부와 건물 계단에서 주먹으로 A군의 얼굴과 명치, 허벅지를 1시간 이상 폭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A군은 전치 2주의 상해 진단을 받았다. 재판 과정에서 원씨의 폭행이 한 달 넘게 반복됐고 폭행 횟수가 160회에 이른 사실이 드러났다.

원씨는 A군이 과외를 그만두고 싶다고 얘기하자 수업료를 받지 못하게 된다는 사실에 격분해 폭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2심 재판부는 "피고인은 과외 선생님으로서 지도교양해야 할 학생을 상대로 폭력을 행사했다"며 "적정한 처벌을 통해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외국인 폭풍 매수' 6월도 강세장 전망…증권가 "이것 담아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