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인도 승려 되려고…'760억' 포기한 상속녀

머니투데이
  • 방윤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9,272
  • 2023.01.19 19:58
  • 글자크기조절
지난 16일(현지시간) 인도 서부 구자라트주(州) 아마다바드에서 자이나교 승려들이 모여 종교 행사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AFP)
지난 16일(현지시간) 인도 서부 구자라트주(州) 아마다바드에서 자이나교 승려들이 모여 종교 행사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AFP)
인도에서 승려가 되기 위해 수백억원 규모의 재산 상속권을 포기한 8살 소녀가 주목받고 있다.

18일(현지시각) AFP 통신 등에 따르면 인도 서부 도시 수랏에 사는 8살 소녀 데반시 상비는 최근 종교의식인 '딕샤'를 마쳤다. 딕샤는 출가의 전통이 있는 자이나교에서 개인의 모든 소유물을 버리고 사찰로 향하는 일종의 세상포기 의식을 뜻한다.

상비가 주목받는 건 세계 보석 무역을 주름잡는 보석 회사 '상비 앤 선즈'의 상속녀였기 때문이다. 인도 신용평가사 자료에 따르면 1981년 설립된 이 회사의 현재 순자산은 50억 루피(약 758억5000만원)로 추산된다.

상비가 승려가 된 배경에는 두터운 신앙심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상비의 부모는 언론을 통해 "상비가 평소 승려가 되기를 열망했다"고 말했다. 그들 역시 자이나교도로 알려졌다.

인도에서 약 400만명의 신자를 보유한 자이나교는 불교와 마찬가지로 기원전 6세기 무렵 브라만교에서 파생한 현지 전통 종교다. 고행·금욕·무소유·무살생·비폭력·평화주의를 지향한다.

다만 일부 교도들이 사회적 지위 향상을 위해 어린 자녀에게 승려가 되기를 강요하는 사례도 많다. 또 출가한 아이들이 죽음에 이를 정도로 극단적인 고행을 하게 되는 경우도 있어 비판의 대상이 되고 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