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죽어가는 별' 포착…"번쩍"하며 광대한 먼지 구름 뿜어내[우주다방]

머니투데이
  • 김인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2,140
  • 2023.01.20 08:23
  • 글자크기조절

우주를 즐길 수 있는 다양한 방법을 찾는 코너 '우주다방'입니다.

캐나다 앨버타대 연구팀이 발견한 초신성(Supernova) 잔해들의 모습. / 사진=네이처(Nature)
캐나다 앨버타대 연구팀이 발견한 초신성(Supernova) 잔해들의 모습. / 사진=네이처(Nature)

해외 천문학자들이 우리 은하에서 폭발하는 별들의 잔해를 20여개 발견했다. 폭발하는 별들은 극적인 마지막 진통을 겪으며 광대한 먼지 구름과 가스를 분출했다. 별의 잔해를 연구하면 다른 별이나 행성, 생명 등 은하계에 대한 정보를 얻을 수 있다.

19일(현지시간) 네이처에 따르면 캐나다 앨버타대 연구팀은 새로운 초신성(Supernova) 잔해 후보 21개를 발견했다. 초신성은 보통 신성보다 1만배 이상의 빛을 낸다. 연구팀이 발견한 별들의 잔해는 가스와 먼지구름이 가시광선을 가린 모습으로 포착됐다.

그동한 천문학자들은 우리 은하 전역에서 별의 잔해를 발견했지만, 전체 5분의 1정도만 관찰했다고 파악했다. 우리 은하는 은하계라고도 불리지만, 은하들이 모인 임의의 계를 의미할 수 있어 통칭해 우리 은하라고 부른다. 통상 별들 잔해는 전파 방출(Radio Emission)을 통해 감지되며 대부분은 전파가 희미해 포착할 수 없었다.

하지만 브리애나 볼(Brianna Ball) 캐나다 앨버타대 박사 연구팀은 초신성 잔해를 추적하는 새로운 방법을 찾았다. 서호주 지역에 있는 36개의 안테나로 구성된 전파망원경인 ASKAP 관측력과 호주 뉴사우스웨일스의 천문대 관측력을 결합했다. 이를 통해 이전 밤하늘에서 볼 수 없었던 초신성 잔해 20여개를 탐지했다.

브리애나 박사는 "우리는 이전의 망원경들이 해상도나 감도를 가지고 있지 않았기 때문에 탐지할 수 없었던 초신성을 감지하고 있다"며 "우리는 그것이 많은 개체 수를 밝혀내기를 바라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해 7월 제임스 웹 우주망원경(JWST)도 죽어가는 별을 포착했다. 당시에도 죽어가는 별들은 수천 년 동안 모든 방향으로 가스와 먼지 고리를 분출했다. 이번 연구와 동일한 맥락으로 죽어가는 별들이 관측된 것이다.

캐나다 앨버타대 연구팀이 발견한 초신성(Supernova) 잔해들의 모습. / 사진=네이처(Nature)
캐나다 앨버타대 연구팀이 발견한 초신성(Supernova) 잔해들의 모습. / 사진=네이처(Nature)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28.5억→34억? 신고가 속지마세요" 거래 들여다보니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