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7일만 7척...한국조선해양, LPG선 5척 LNG선 2척 수주

머니투데이
  • 김도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1.20 11:07
  • 글자크기조절
현대중공업 2022년 건조해 인도한 LPG운반선 /사진=한국조선해양
현대중공업 2022년 건조해 인도한 LPG운반선 /사진=한국조선해양
HD현대 (66,700원 ▲2,200 +3.41%)의 조선 중간 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 (111,200원 ▼3,300 -2.88%)이 새해 가스운반선 시장에서 연이어 수주에 성공했다. 한국조선해양은 최근 아프리카 소재 선사와 8만8000㎥급 초대형 액화석유가스(LPG) 운반선 2척에 대한 건조계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에 수주한 LPG운반선은 길이 230m, 너비 32.25m, 높이 23.85m 규모로, 울산 현대중공업에서 건조해 2026년 상반기까지 순차적으로 선주사에 인도할 예정이다. 계약금액은 총 2408억원 규모다.

한국조선해양은 지난 16·18일 각각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3척과 2척을 수주한 데 이어 19일 LPG운반선 2척을 추가로 수주하며 일주일 새 가스운반선 총 7척의 계약을 따냈다.

이번에 수주한 선박은 암모니아 적재 옵션을 적용해 차세대 친환경 에너지원으로 주목받고 있는 암모니아를 운송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조선해운 시황 분석기관인 클락슨리서치는 지난해 9월 발표한 '클락슨 포캐스트 클럽(Clarksons Forecast Club)'에서 올해 전세계 LPG운반선 발주가 54척에 달해 지난해 40척 수준보다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한국조선해양은 이번 수주를 포함해 올해 총 8척, 15억3000만달러를 수주했다. 선종별로는 LNG운반선 5척, LPG운반선 2척, PC선 1척 등이다.

한국조선해양 관계자는 "풍부한 건조 경험으로 인해 한국조선해양의 가스운반선에 대한 고객들의 신뢰도가 높다"며, "관련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해 암모니아, 이산화탄소 운반선 등 차세대 친환경 선박 분야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나도 살걸" 상장 첫날 장중 150% 급등…공모주 열풍 불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