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음력설' 캠페인에…"중국 설도 훔치는 한국" 공격 쏟아졌다

머니투데이
  • 이재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2,816
  • 2023.01.21 14:05
  • 글자크기조절
한국홍보전문가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 인터뷰 /사진=임성균 기자 tjdrbs23@
한국홍보전문가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 인터뷰 /사진=임성균 기자 tjdrbs23@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중국 설(Chinese New Year)대신 음력 설(Lunar New Year)로 표기하자는 캠페인에 나섰다가 중국 누리꾼에게 공격을 받고 있다.

21일 뉴스1에 따르면 서 교수는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캠페인을 대대적으로 펼치다 보니 중국 누리꾼들이 제 SNS로 몰려와 댓글과 메시지로 무차별적인 공격을 퍼붓고 있다"고 말했다. 서 교수는 "중국 누리꾼들의 전형적인 특징은 어떠한 논리와 근거도 없이 한국의 좋은 문화는 다 중국에서 유래했고, 한국에서 먼저 훔쳐갔다는 억지 주장만 펼치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들은 "원래 중국 설이다"이라거나 "'중국 설'도 훔쳐가는 한국", "설은 중국인이 발명했다", "한국인 죽어라" 등 악성 댓글을 남겼다. 한 누리꾼은 "작은 나라의 도둑들은 자기 나라에 대한 확신이 없다"며 "다른 나라에서 몰래 배운 것을 강제로 자기 것으로 바꾸는 것을 좋아한다. 자존감이 낮고 약한 나라의 모습"이라고 적었다.

서 교수는 "정작 중국에서는 음력 설을 춘제라고 부르고, 영어로 번역할 때도 'Spring Festival(봄 축제)'이라고 표현한다"며 "상고시대 하늘에 제사를 지내던 축제에서 비롯됐다는 '춘제'는 사실 왕조가 교체될 때마다 개최 날짜도 자주 바뀌었다가 약 2000년 전인 한나라 때부터 음력 1월 1일로 고정된 것이라고 한다"고 역사적 사실을 설명했다.

이어 "하지만 중국인들의 삐뚤어진 중화사상과 문화 패권주의적 발상이 아시아권의 보편적인 문화를 중국만의 문화인양 전 세계에 알리는 것은 반드시 바로 잡아야만 할 것"이라며 "아무쪼록 누가 이기나 한번 해봅시다. 몇 년 안에 다 바꿀 수 있도록 해보겠다"고 강조했다. 중국 누리꾼 중화사상, 패권주의 반드시 고쳐주겠다는 해시태그(주제어 표시)를 달기도 했다.

서 교수는 '음력 설'은 중국만의 명절이 아닌 한국, 베트남, 필리핀 등 다양한 아시아 국가들이 기념하는 명절이라면서 최근 설을 앞두고 음력 설로 바꾸자는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 SNS 인스타그램 갈무리.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 SNS 인스타그램 갈무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집값 하락 주춤? 그건 서울 얘기…송도 11억→7억, 경기·인천 한숨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