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유명 연예인, 고양이 발톱 다 뽑아놔"…수의사 '경악'한 이유

머니투데이
  • 이재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21,868
  • 2023.01.21 14:57
  • 글자크기조절
(서울=뉴스1) 송원영 기자 = 중부 지방을 중심으로 아침 기온이 영화권까지 떨어진 27일 서울 서대문구 개미마을에서 고양이가 따뜻한 열기가 남아있는 자동차 본네트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다. 2022.11.27/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송원영 기자 = 중부 지방을 중심으로 아침 기온이 영화권까지 떨어진 27일 서울 서대문구 개미마을에서 고양이가 따뜻한 열기가 남아있는 자동차 본네트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다. 2022.11.27/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명 수의사가 연예인의 고양이 학대 사실을 온라인 동영상 채널에서 폭로했다.

21일 뉴스1에 따르면 온라인 동영상 채널 유튜브에서 '미야옹철의 냥냥펀치'를 운영하는 수의사 김명철은 지난 20일 전문가의 시각에서 영화 '장화신은 고양이'를 설명했다.

영화를 보며 고양이와 관련된 설명을 이어가던 김명철은 "국내에서 진짜 유명한 연예인의 고양이가 예전에 우리 병원에 온 적이 있다. 근데 제가 기겁을 했다"고 입을 뗐다. 고양이 디클로(발톱 제거)를 다 해놓은 상태였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디클로 한) 이유가 뭔 줄 아냐. 연예인이 자기 얼굴 다치면 안 되니까. 사람 손가락을 다 자른 거와 마찬가지다. 발톱만 뽑을 수 없어서 발톱이 자랄 수 없게 아예 뼈마디를 자른 것"이라며 "고양이는 회복 과정에서 통증을 너무 심하게 느낀다. 또 자기의 보호수단이 없어지다 보니까 예민해진다. 무는 행동이 커지거나 부작용이 크다. 학대와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김명철은 "발톱이 빠졌는데 발톱이 다시 나는 과정에서 상처가 나서 치료가 안 될 때는 치료 목적으로 마지막 마디 자르는 수술을 하기도 한다"며 "하지만 이렇게 가구가 망가지고 사람이 긁히는 걸 막기 위해 발가락 끝마다 다 자르는 것"이라고 해당 연예인의 만행을 지적했다.

이를 듣던 제작진은 "그런 걱정이면 고양이를 안 키워야지"라고 지적했다.
온라인 동영상 채널 '미야옹철의 냥냥펀치' 갈무리.
온라인 동영상 채널 '미야옹철의 냥냥펀치' 갈무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대부분 IRA 혜택 조건 만족" 숨돌린 K배터리, 남은 걸림돌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