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못생긴 게 무슨 배우?"…'암 투병' 박소담 선 넘은 악플 박제

머니투데이
  • 황예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78,537
  • 2023.01.22 16:47
  • 글자크기조절
/사진=배우 박소담 인스타그램
/사진=배우 박소담 인스타그램
배우 박소담이 설에 받은 악플을 박제했다.

박소담은 22일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DM(다이렉트 메시지)을 통해 받은 악플을 박제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그냥 암 전이돼서 죽지 못생긴 게 무슨 배우를 한다고"라는 메시지가 남겨져 있었다.

이 악플러는 2020년 9월에도 2차례 박소담을 찾아와 심한 모욕성 메시지를 보냈다.

당시 악플러는 "000 팬인데 너 때문에 안 본다 못생긴 X아. 진짜 와꾸 XX았네. 저 얼굴이 여주인공이라니 양심 좀 가져라. 00이가 남주(남주인공)라 좋더냐. 세상 좋아졌네"라고 적었다.

또 "못생긴 게 꼴에 여주인공. 상대가 000이니 욕심날 만하지. 기생충 덕으로 본인 주제를 모르네. 넌 인터넷에서 다 까이는 거 모르냐 현실 직시 좀 하자. 000 팬들도 포기한 작품"이라고 악플을 보내기도 했다.

해당 DM을 공개한 박소담은 "새해부터 직접 제 인스타그램에 찾아와주시고 감사합니다"라며 "앞으로도 더 활발한 활동하겠습니다. 원본은 저장해둘게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저 오래오래 건강하게 살고 싶습니다"라고 밝혔다.

박소담은 지난해 갑상선 유두암 판정을 받고 수술을 받은 뒤 건강을 회복했다. 최근에는 영화 '유령'을 통해 오랜만에 스크린을 찾아 팬들에게 기쁨을 안겼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역대 최대 127억불 적자…수출 효자도, 수출 공식도 없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