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왔다! 장보리' 여배우, 전남친 돈 빌리고 잠적?…"동거도 했는데"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01,995
  • 2023.01.23 10:55
  • 글자크기조절
배우 김지영 아역배우 시절. /사진=MBC '왔다!장보리'
배우 김지영 아역배우 시절. /사진=MBC '왔다!장보리'
드라마 '왔다! 장보리'로 얼굴을 알린 배우 김지영이 전 남자친구 등에 돈을 빌리고도 갚지 않았다는 폭로가 나왔다.

김지영의 전 남자친구라는 래퍼 에이칠로는 지난 22일 자신의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김지영이 돈을 빌려놓고 잠적했다고 폭로했다.

에이칠로는 "폭로 안 하려고 했는데 6개월간 고민하고 올린다. 김지영과 동거했었고 김지영이 가정폭력으로 가출해 저희 부모님이 빚이 몇억 있는데도 또 빚을 내서 자취방까지 잡아줬다. 월세도 물론 저희 부모님이 냈다"고 주장했다.

이어 "김지영이 어느 날 집을 나가 잠적하더니 다른 사람과 사귀고 있다며 연락하지 말라더라. 돈 문제 관련된 것이면 다 자기가 주겠다고 당당히 얘기했는데 연락 한 통 없다"고 말했다.

/사진=김지영 인스타그램
/사진=김지영 인스타그램

폭로를 결심한 이유에 대해서는 "저희 아버지는 아직도 이 돈 사건 때문에 4시간 주무시고 대리운전 뛰고 계신다. 어머니도 마찬가지다. 생각 없이 사는 사람들 TV 나오는 꼴 보기 싫다. 돈 갚으면 바로 내리겠다"고 설명했다.

에이칠로는 또 김지영의 가족에 폭행을 당했다고도 했다. 그는 "2022년 3월 10일경 김지영 가족이 제 본가에 찾아와 '저희 가족이 (김지영을) 납치했다'는 소리를 했다. 저는 (김지영 가족에) 몇대 맞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지영이 쓴 돈을 다 합치면 몇천만원은 될 것"이라며 "죽어도 이 돈은 받아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Mnet '고등래퍼4' 출신 래퍼 이상재 역시 김지영한테 150만원을 빌려줬지만 아직 받지 못했다고 밝혔다. 그는 김지영이 자신의 SNS에 바다 사진을 올리자 "내 돈으로 바다 갔냐?", "돈 갚아" 등 댓글을 달기도 했다.

이에 대해 김지영은 아직 어떠한 해명도 내놓지 않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기아 3000억 우리사주 "부담되네"… 고민 빠진 직장인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