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헬스장서 샤워", "내복에 외투"…난방비 폭탄 후 생긴 일

머니투데이
  • 하수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760
  • 2023.01.25 16:28
  • 글자크기조절
(서울=뉴스1) 김진환 기자 = 가스비 급등에 기록적인 한파로 난방 수요가 증가해 다음 달 고지되는 난방비는 더 불어날 것으로 우려된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난방에 주로 사용되는 주택용 열요금은 Mcal당 89.88원, 도시가스 요금은 19.69원으로 전년보다 각각 37.8%, 38.4% 올랐다. 이는 글로벌 에너지 가격 급등과 고환율 여파 때문으로 분석된다.    사진은 25일 서울 시내 한 주택가에 설치된 가스 계량기. 2023.1.25/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김진환 기자 = 가스비 급등에 기록적인 한파로 난방 수요가 증가해 다음 달 고지되는 난방비는 더 불어날 것으로 우려된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난방에 주로 사용되는 주택용 열요금은 Mcal당 89.88원, 도시가스 요금은 19.69원으로 전년보다 각각 37.8%, 38.4% 올랐다. 이는 글로벌 에너지 가격 급등과 고환율 여파 때문으로 분석된다. 사진은 25일 서울 시내 한 주택가에 설치된 가스 계량기. 2023.1.25/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 마포구에 사는 강모씨(32)는 명절 연휴 동안 거실 실내 온도를 최대한 낮추고 경량 패딩을 걸치고 생활했다. 섭씨 영하 10도를 넘나드는 강추위였지만 '난방비 폭탄'을 맞았던 지난주 기억이 떠올랐기 때문이다. 강씨는 20평대형 아파트에 거주한다. 그는 "2인 가구고 맞벌이라 밤에만 잠깐 보일러를 트는데도 아파트 관리비가 지난해보다 8만원 넘게 올라 당황했다"며 "이제 온수 샤워도 각자 운동하는 곳에서 해야 할 것 같다"고 했다.

전국에 많은 세대가 설 연휴 직전 날아든 '난방비 폭탄'에 모두 당황해하고 있다. 경기도 용인시의 한 아파트에서는 '난방비가 고지서에 고지된 금액이 잘못 고지된 게 아니다. 죄송하지만 조정할 수 있는 게 없다. 문의 전화를 자제해 달라'는 방송을 설 연휴 전후 내보내기도 했다. 특히 이 아파트처럼 중앙난방을 쓰고 단열이 떨어지는 노후 아파트의 경우 개별·지역난방 대비 체감하는 난방 요금 인상 폭도 크다.

도시가스 요금은 액화천연가스(LNG)를 수입하는 한국가스공사가 도매 요금을 책정하고 각 시·도가 공급 비용을 고려해 소매 요금을 결정한다. 지역난방 가구에 부과되는 열요금은 집단에너지 사업자가 도시가스 요금에 연동해 이를 조정한다. 정부는 주택용을 기준으로 지난해 메가줄(MJ·가스 사용 열량 단위) 당 5.47원씩 도시가스 요금을 인상했다. 1년간 주택용 도시가스 도매요금 인상률은 42.3%에 달한다.

젊은이들이 거주하는 작은 원룸도 난방비 폭탄을 피하지 못했다. 5평 남짓한 원룸에서 거주하는 대학생 백모씨(22)는 "지난해는 12만원이었던 난방비가 17만원으로 올랐다"며 "난방을 펑펑 쓰면서 따뜻하게 지낸 것도 아닌데 이렇게 큰 폭으로 요금이 오르니 생활비 걱정에 당황스럽다"고 했다.

정부는 물가 부담을 이유로 올 1분기 도시가스 요금은 동결했지만 2분기 이후의 요금 추가 인상을 사실상 확정했다. 정부는 지난해 말 2026년까지 가스공사의 미수금을 해소한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지난해 12월 전기·가스요금 조정안 설명문에서 "한전과 가스공사 경영을 정상화하고 에너지 공급 지속성을 확보하는 등 근본적 문제 해결을 위해선 전기·가스요금 조정이 불가피하다"며 "2분기 이후의 인상 여부를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시민들은 난방비 인상에 실내 온도를 낮추는 등 자구책을 나선 모습이다. 실제 온라인 커뮤니티 등 난방비 폭탄 명세서를 받아든 시민들은 경량 패딩 입기, 창문과 문틈에 방풍 커튼 씌우기 등 난방비 절감 요령을 공유하고 있다. 정부와 공공기관은 지난해 12월부터 실내 난방온도 상한을 역대 최저인 17도까지 낮췄다.

정부 차원에서 에너지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을 더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주부 한모씨(38)는 "아이들도 내복에 가벼운 외투를 입고 최대한 낮은 온도에서 생활하는데도 난방비가 줄지 않으니 걱정이 된다"며 "안 오르는 물가가 없는데 허리 졸라매는 것 외에 할 수 있는 게 없으니 막막하다"고 말했다.

산업통상자원부 관계자는 "세계적인 에너지 위기가 지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한전과 가스공사의 고강도 자구노력만으로는 재무위기를 극복하는 데 한계가 있다"며 "인상은 불가피하나 저소득 취약계층 가구가 현금처럼 쓸 수 있는 에너지바우처 확대 등을 통해 겨울나기에 불편함을 최소화하는 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 동네 뜬다더니…"살기 좋은 동네 1위, 강남 아니었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