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노상방뇨 후회할 걸"…런던 벽에 '이것' 발랐다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925
  • 2023.01.25 09:34
  • 글자크기조절
특수 페인트가 칠해진 벽에 '이 벽은 소변기가 아닙니다'라는 안내 표지판도 설치됐다. /AFP=뉴스1
특수 페인트가 칠해진 벽에 '이 벽은 소변기가 아닙니다'라는 안내 표지판도 설치됐다. /AFP=뉴스1
영국 런던 소호 거리에 노상 방뇨 퇴치를 위한 특수 페인트가 칠해졌다. 이곳에 소변을 보면 벽에 스며들지 않고 튀어 바지와 신발이 젖게 된다.

24일(현지시간) 외신에 따르면 런던 자치구 당국은 최근 코로나19 방역 해제 후 늘어난 취객으로 공공장소 노상 방뇨 피해가 커지자 이를 줄이기 위해 특수 페인트를 활용한 대책을 다시 꺼내 들었다.

이 대책은 수년 전 유럽과 미국에서 이미 사용된 적 있다. 이 특별한 페인트를 벽을 바르면 소변이 스며드는 것을 방지해 소변 얼룩이나 냄새가 벽에 배는 것을 막을 수 있다.

또 소변이 벽에 닿으면 흡수되지 않고 튕겨 나온다. 결국 당사자의 신발이나 옷에 묻는 결과가 된다.

당국에 따르면 클럽과 레스토랑, 극장, 기타 유흥 업소가 몰려 있는 12곳의 소호 거리에 이 페인트를 칠했다. 해당 지점에는 '이 벽은 소변기가 아닙니다'라는 안내 표지판도 설치됐다. 당국은 효과가 나타나면 점차 범위를 확대할 방침이다.

이번 대책은 약 3000명의 소호 주민과 사업주들 불만에 따른 조처다.

당국은 "코로나19 방역 해제 후 런던 중심부에서 공공 배뇨 사건이 많이 증가했고 소변 냄새에 주민들이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며 "청소 작업에만 연간 95만 파운드(14억5000만원)가 들어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기아 3000억 우리사주 "부담되네"… 고민 빠진 직장인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