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나도 돈 좋아해" 선우은숙, 용돈 안주는 며느리에 공개언급

머니투데이
  • 이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32,789
  • 2023.01.25 12:56
  • 글자크기조절
/사진=MBN '속풀이쇼 동치미' 방송 화면
/사진=MBN '속풀이쇼 동치미' 방송 화면
배우 선우은숙이 아들내외가 용돈을 잘 주지 않는다며 뼈 있는 한마디를 전했다.

지난 22일 방송된 MBN '속풀이쇼 동치미'는 설 명절을 맞아 고부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며느리한테 용돈 받는 것보다 일주일에 한 번씩 연락받는 게 좋다'는 주제로 O, X 투표를 한 뒤 이야기를 나눴다. 시어머니 대표의 투표 결과 용돈이 3표, 연락이 1표였다.

시니어 모델 윤영주는 '연락'을 택한 이유로 "같이 살지만 각자 바쁘다. 그래서 어떨 때는 눈 떠보면 다 나가고 없을 때도 있다. 내가 얘기하는 연락의 의미는 앉아서 같이 얘기할 기회"라고 말했다.

이어 "나이가 드니까 돈이 크게 필요하지 않더라. 살 게 없다. 사고 싶다는 욕망이 자꾸 준다. 옷을 입어봐야 옛날 같지 않더라. 그래서 난 용돈이 필요하지 않으니까 같이 얘기하면서 뭘하고 지내는 지, 생각이 어떤 지 궁금하고 그게 더 가치 있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사진=MBN '속풀이쇼 동치미' 방송 화면
/사진=MBN '속풀이쇼 동치미' 방송 화면

반면 선우은숙은 '용돈'을 택했다며 자신의 이야기를 털어놨다.

선우은숙은 "나는 연락이 자주 온다. 용돈이 필요하지는 않다. 왜냐면 내가 버니까. 그리고 이제 사고 싶은 것도 없다. 웬만큼 내가 필요한 건 있으니까 돈이 필요한 건 아니다"라며 이야기를 시작했다.

이어 "아들내외는 '우리 엄마는 능력이 된다'고 생각하니까 용돈을 안 주더라. 연락은 자주 하는데 내가 '나 용돈 좀 줄래?'라고는 못하지 않나. 알아서 줘야 하는 데 전화는 자주 하는데 용돈은 안 준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며느리 최선정을 향해 "선정아, 엄마도 돈 좋아해"라고 영상편지를 보내 웃음을 안겼다.

한편 선우은숙과 1981년 9세 연상의 동료 배우 이영하와 결혼해 슬하에 두 아들을 뒀으나 두 사람은 2007년 이혼했다. 이후 선우은숙은 지난해 10월 방송인 유영재와 재혼 소식을 알렸다.

선우은숙이 전 남편 이영하과의 사이에서 낳은 아들인 이상원 씨는 2015년 미스 춘향 선발대회 출신 사업가인 최선정과 2018년 결혼했다.이들 부부는 2019년 첫째 딸을 출산했으며 지난해 12월 둘째 아들을 품에 안았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28.5억→34억? 신고가 속지마세요" 거래 들여다보니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