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18살 임신→우울증…"예쁜 나이에 왜 그러고 사니" 박미선 오열

머니투데이
  • 차유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1,421
  • 2023.01.25 12:57
  • 글자크기조절
/사진=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 3'
/사진=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 3'
박미선이 고딩엄마의 일상을 지켜보다 오열한다.

25일 오후 방송되는 MBN 예능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 3' 2회에서는 18세에 임신해 네 살이 된 아들 보경이를 홀로 키우고 있는 고딩엄마 권담희의 모습이 그려진다.

이날 박미선은 발 디딜 틈 없이 어지러운 권담희의 집 내부와 청결 상태를 보고는 "굉장히 마음이 안 좋다"며 속상해한다.

그러다 권담희의 어머니가 집을 방문하고 딸과 속깊은 대화를 나누던 도중 눈물을 흘리자 박미선은 "웬만하면 이런 얘기 하고 싶지 않은데, 방송을 떠나서 미치겠다. 너무 속상하다"며 안타까워한다.

박미선은 "한 번 밖에 없는 인생인데, 너무 예쁜 나이에 왜 그러고 사니…"라며 한참 동안 오열한 뒤 "아직 늦지 않았으니 고칠 수 있다. 아이를 위해서라도 달라져야 한다"며 강하게 질책한다.

박미선과 함께 눈물을 흘리던 게스트 김미려 역시 섬세한 조언을 건네며 권담희에게 힘을 실어준다. MC 및 패널들의 따끔한 쓴소리와 진심 가득한 응원이 오간 현장의 전말에 관심이 집중된다.

제작진은 "권담희가 과거의 여러 트라우마로 인해 우울증에 시달리고 있다는 사실을 밝혀 스튜디오를 숙연케 만든다"고 밝혔다.

이어 "박미선의 조언처럼 새로운 삶을 살기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는 모습도 보여 뭉클함을 안긴다"며 "새로운 날갯짓을 위한 도약하는 권담희와 아들 보경이의 일상을 따스한 시선으로 응원해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 3'은 수요일 오후 10시 20분 방송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입 트인지 110일여만에 그림 뚝딱… AI전쟁, 판 뒤집혔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