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임종룡, 우리금융 회장 도전…"계파 갈등 해소, 금융관료 출신이 적합"

머니투데이
  • 김상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1.25 11:42
  • 글자크기조절
임종룡 전 금융위원장 /사진=임성균 기자 tjdrbs23@
임종룡 전 금융위원장 /사진=임성균 기자 tjdrbs23@
임종룡 전 금융위원장이 우리금융그룹 차기 회장에 도전한다. 임 전 위원장은 우리금융의 발전을 위해 내부 계파 갈등을 해소해야 하고, 이를 위해선 중립적인 시각을 가진 금융관료 출신이 적합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관치 논란'에 대해선 본인이 극복해야 할 '프레임'이라고 밝혔다.

임 전 위원장은 25일 머니투데이와의 통화에서 "우리금융에 대한 애정을 갖고 우리금융 회장에 도전하기로 결심했다"며 "금융위원장 때 우리은행을 민영화하며 과점주주체제 시스템을 도입했고, 이 모델이 발전해 금융권의 새로운 '롤 모델'이 됐으면 했지만 실제 상황은 어려움이 있어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내부에서 계속 이 문제를 치유하는 게 맞는지, 아니면 과도기적이라도 외부에서 수혈이 돼서 객관적이고 중립적으로 이를 다뤄야 하는지는 판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임 전 위원장이 언급한 '문제'는 한일은행과 상업은행이 합쳐친 우리은행의 내부 계파 갈등으로 풀이된다.

임 전 위원장은 "보다 객관적일 수 있고, 중립적일 수 있으려면 오히려 금융관료 출신이 외부 인사로서 더 적합하다"며 "우리금융에 대한 애정을 바탕으로 한 진정성과 NH금융그룹 회장 경력을 바탕으로 사외이사, 대주주를 설득하고 판단을 받겠다"고 말했다.

일각에서 제기하고 있는 관치 논란에 대해서는 반박했다. 임 전 위원장은 "관치란 조직이 원하지 않는 사람을 당국이 특정 자리에 밀어 넣는 것"이라며 "단지 공무원, 관료 출신이라는 이유로 그 자리에 앉는 것을 두고 관치라고 하는 건 이치에 맞지 않다"고 말했다.

임 전 위원장은 "이같은 논리라면 오로지 내부에 있는 사람만 (회장 등 CEO를) 할 수 있게 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국내 금융 풍토 아래에선 한 회사에서 CEO(최고경영자)를 했던 사람이 다른 회사의 CEO를 하는 게 현실적으로 굉장히 어렵다"며 "단지 '금융인'만으로 제한해 외부 수혈을 받는 건 어려운 일"이라고 말했다.

금융위원장 시절 우리은행을 민영화하며 '자율경영'을 보장하겠다던 약속을 스스로 저버렸다는 비판에 대해서도 부인했다. 임 전 위원장은 "자율경영은 외부 간섭 없이 스스로 결정할 수 있는 구조"라며 "만약 CEO가 된다고 해도 우리은행이 자체적인 의사결정에 따라 경영하는 데에는 아무 지장이 없다"고 말했다.

한편 우리금융 임원후보추천위원회는 오는 27일 최종 회장 후보 2~3명을 선정해 발표할 예정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기아 3000억 우리사주 "부담되네"… 고민 빠진 직장인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