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메쉬코리아 이사회, 유정범 의장 해임...hy 매각 안건도 처리

머니투데이
  • 최태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1.25 12:37
  • 글자크기조절

김형설 신임 대표 선임, 회사 정상화 목표로 매각딜 총력
800억 규모 hy 자금 투입, 채무액 전액 변제 추진

메쉬코리아 사내이사진이 25일 오전 이사회를 열고 창업자 유정범 의장에 대한 해임안과 hy(한국야쿠르트)로의 매각딜에 대한 안건을 의결했다. /사진=최태범 기자
메쉬코리아 사내이사진이 25일 오전 이사회를 열고 창업자 유정범 의장에 대한 해임안과 hy(한국야쿠르트)로의 매각딜에 대한 안건을 의결했다. /사진=최태범 기자
투자 혹한기 '돈맥경화로 인한 스타트업 위기'의 대표적인 사례로 언급돼온 메쉬코리아가 위기를 딛고 다시 정상화 수순을 밟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메쉬코리아는 25일 오전 김형설 부사장 등 사내 이사진을 주축으로 이사회를 열고 창업자 유정범 의장 해임안과 김형설 신임 대표이사 선임 안건, hy(한국야쿠르트)로의 매각 안건을 의결했다.

이날 이사회는 당초 오전 10시 서울 본사에서 열릴 예정이었으나 유 의장 측의 사무실 입구 폐쇄로 인해 다른 곳으로 장소를 옮겨 오전 10시40분부터 진행됐다.

이사회를 통해 새로 선임된 김형설 대표는 미국 일리노이대학교 컴퓨터과학 박사 학위 소지자로 2013년 메쉬코리아를 공동창업, 최고기술책임자(CTO) 및 투자담당 총괄부사장(CIO)를 맡아왔다.

김 대표는 회사의 조기 정상화를 위해 hy 매각딜을 추진한다. 김 대표 측에 따르면 전체 주주사는 hy 매각딜에 대해 동의했다. 이번 딜을 통해 라스트마일 배송망 통합 활용 등 양측의 시너지 효과를 창출해 기업가치를 더욱 높인다는 목표다.

김 대표는 법원에 hy의 DIP(Debtor In Possession) 긴급자금 600억원 지원 허가를 신청할 예정이다. DIP는 구제금융과 비슷한 역할을 하는 제도다. 관리인을 따로 선임하지 않고 기존 경영진이 제공하는 신용공여를 바탕으로 자금을 지원받는 형식이다.

DIP를 통해 주 채권자인 OK캐피탈, 기술보증보험 등의 채무를 신속히 변제하고 회생절차가 개시되기 전에 회사 정상화를 이끌겠다는 계획이다.

25일 오전 10시 메쉬코리아 서울 본사에서 개최 예정이던 이사회가 유정범 의장 측의 입구 폐쇄로 인해 다른 장소로 옮겨 진행됐다. /사진=최태범 기자
25일 오전 10시 메쉬코리아 서울 본사에서 개최 예정이던 이사회가 유정범 의장 측의 입구 폐쇄로 인해 다른 장소로 옮겨 진행됐다. /사진=최태범 기자
hy가 DIP로 지원할 자금 600억원은 이후 유상증자 시 출자전환된다. 다음달 9일 임시주주총회 등 후속 절차를 거친 뒤 hy는 추가 200억원 등 총 800억원의 투자금으로 지분 약 67%를 취득해 메쉬코리아를 인수하게 된다.

김 대표측 관계자는 "아직 법원의 판단이 남았지만 대다수 이해관계자가 납득할 수 있는 자율구조조정의 가능성이 커졌다"며 "채무에 대한 빠른 변제의 길이 열린 만큼 주 채권자들도 동의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김 대표는 취임 첫 업무로 조직개편과 인적쇄신을 단행한다. 최병준 현 사업본부장(CBO)을 최고운영책임자(COO)로 선임하고 오는 7월까지 흑자전환을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법원은 △유 의장이 주축이 된 자율 구조조정 지원 프로그램(ARS) △유진그룹으로 매각하는 방안을 담은 OK금융그룹의 사전회생계획(P플랜) △김형설 대표가 주축이 된 ARS 등 3가지 회생절차를 놓고 고심했으나 이번 이사회에 따라 3번째 안을 채택할 가능성이 커졌다.

김 대표측 관계자는 "이번 주 금요일까지 DIP를 통해 주요 채권자들에 대해 상환을 진행할 예정"이라며 "상환이 이뤄지면 채권자인 OK캐피탈이 제출한 사전회생계획(P플랜) 자체가 이유가 없어지기 때문에 법원에서 기각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어려움에 빠진 대한민국 벤처기업의 바로미터로 여겨졌던 메쉬코리아가 정상화 물꼬를 텄다. 다시 일어서는 벤처기업의 대명사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유정범 의장 측은 이번 이사회 의결에 대한 가처분 소송을 통해 해임 결의를 무력화할 가능성도 있다. 다만 법적 요건에 맞춰 이사회가 진행된 만큼 가처분이 인용될 가능성은 낮다는 관측이 나온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집값 하락 주춤? 서울 얘기…송도 11억→7억, 경기·인천 한숨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