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트윔, 배터리 3사 주목 AI 자동화/검사장비 제조사

머니투데이
  • 김재련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1.25 16:03
  • 글자크기조절
배터리 3사가 제품 수율을 높이기 위한 방안의 하나로 자동화/검사장비에 투자를 확대하는 가운데, 트윔 (18,150원 ▲680 +3.89%)이 인공지능(AI) 로봇 솔루션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제공=트윔
/사진제공=트윔
최근 배터리업계와 금융투자업계 등에 따르면 국내 배터리 3사는 올해 미국에서만 3조 5,000억원에 달하는 자동화·검사장비 투자를 추진하고 있다. 각 사는 지난해 말부터 자동화와 검사 분야 협력사에 발주 물량을 대폭 확대한 것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해외 공장 소율을 높이기 위해 인력 숙련도를 제고하는 데 있어 장시간이 소요된다는 문제점이 있다. 배터리업계가 새로 공장을 지을 경우 제품 수율은 50%가 채 안 된다고 평가되고 있고, 안정적으로 제품을 공급하기 위해서는 90% 이상의 수율로 높여야 한다. 이에 신규 공장과 본사, 기존 공장의 전문가를 충원해 수율을 끌어올리는 방법과 자동화율을 높여 수율 문제를 극복하려 한다. 이는 K-배터리 3사의 핵심과제이기도 하다.

트윔은 자체 개발한 인공지능 검사 엔진인 MOAI를 탑재한 인공지능 검사 장비, T-MEGA를 고객 사양에 맞게 제조/공급하는 기업이며, 반도체, 금속부품, 식음료, 철강, 중장비, 이차전지 등 주요 산업에 구축한 이력을 가지고 있다. 특히 트윔은 2022년 2차전지 특화 검사기를 출시함과 동시에 미국향 인공지능 검사장비의 수주를 받은 바 있으며, 최근에는 미국시장 대응을 위한 법인 설립을 진행하는 등 이미 미국시장 공략에 나서고 있다.

투자 업계 관계자는 "제품 수율이 높다는 것은 그만큼 불량 없는 제품이 생산된다는 것으로 제품에 신뢰성을 줄 수 있는 중요한 포인트이며, 이를 해결하고 개선하는 기업이 배터리 시장을 리드할 만큼 자동화/검사장비는 중요한 부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월급 26%가 연금 보험료로?"…2055년 청년들에게 닥칠 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