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41세' 패리스 힐튼 "대리모 아들 출산"…'절친' 카다시안 반응이

머니투데이
  • 이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1.25 23:11
  • 글자크기조절
할리우드 스타 패리스 힐튼과 그의 남편인 사업가 카터 리움./AFPBBNews=뉴스1
할리우드 스타 패리스 힐튼과 그의 남편인 사업가 카터 리움./AFPBBNews=뉴스1
할리우드 스타 패리스 힐튼(41)이 엄마가 됐다.

미국 연예매체 '피플'은 24일(현지시간) "패리스 힐튼과 동갑내기 남편 카터 리움은 대리모를 통해 첫 아들을 얻었다"고 보도했다.

패리스 힐튼은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작은 아기 손을 잡고 있는 사진과 함께 "너는 이미 말로 표현할 수 없을 만큼 사랑받고 있어"라는 글을 남겼다.

패리스 힐튼은 피플과의 인터뷰에서 "엄마가 되는 것은 항상 꿈이었고, 카터와 내가 서로를 발견하게 되어 너무 행복하다. 우리는 우리 가족을 함께 시작하게 돼 정말 흥분된다. 우리의 심장은 아들에 대한 사랑으로 폭발하고 있다"며 감격을 표했다.

/사진=패리스 힐튼 인스타그램
/사진=패리스 힐튼 인스타그램

패리스 힐튼은 2019년부터 교제를 이어오던 작가 겸 사업가인 남편 카터 리움과 2021년 11월 결혼식을 올렸다. 두 사람은 결혼한 지 약 1년 2개월 만에 아이를 품에 안게 됐다.

패리스 힐튼은 결혼 전부터 구체적인 자녀 계획을 밝힌 바 있다.

패리스 힐튼은 결혼 전인 2020년 9월 "딸, 아들 쌍둥이를 갖고 싶다. 딸 이름은 런던으로 짓고, 아들 이름은 아직 고민 중"이라고 했으나 이번에 태어난 아들의 이름은 따로 밝히지 않았다.

또한 패리스 힐튼은 2021년 1월 한 팟캐스트 방송에 출연해 체외수정을 위해 수차례 난자 채취를 했다고 밝히며 "힘들었지만 그만한 가치가 있을 것임을 안다"고 말했다. 체외수정(IVF)은 난자와 정자를 각각 채취해 몸 밖에서 인공적으로 수정하는 방법이다.

그는 또 2015년 체외수정을 통해 임신과 출산에 성공한 친구 킴 카다시안이 체외수정에 대해 알려줬고, 이에 대해 조언을 해줬다고 전하기도 했다.

패리스 힐튼 부부에게 체외수정 정보를 줬던 킴 카다시안은 이들 부부의 득남 소식에 "너희의 좋은 소식에 너무 기뻐"라는 댓글을 남겼고 이 글은 '좋아요' 2000여개를 받는 등 호응을 얻었다.

할리우드 스타 패리스 힐튼, 작가 겸 사업가 카터 리움/사진=패리스 힐튼 인스타그램
할리우드 스타 패리스 힐튼, 작가 겸 사업가 카터 리움/사진=패리스 힐튼 인스타그램

한편 패리스 힐튼의 남편 카터 리움은 전에 사귀던 로라 벨리지와 사이에 낳은 딸을 부양 중이다.

리움은 11년 전 태어난 그의 딸과 한 번도 만난 적 없지만 2020년 친자 확인 검사 없이도 자신이 딸의 아버지임을 인정하는 법적 문서에 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런데 딸의 엄마인 벨리지는 할리우드 배우 멜 깁슨과 교제한 것으로도 잘 알려진 TV스타.

리움 측은 패리스 힐튼과 결혼한 이후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카터는 패리스 힐튼과 관계가 시작될 때부터 딸에 대한 이야기를 솔직하게 털어놨다"며 "전통적인 부녀 관계는 아니지만 딸이 태어났을 때부터 부양해왔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중국에 뒤처진 '반도체 설계'…허약한 K-팹리스, 삼성도 '한숨'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