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출근 전 터치만 했는데 어느새 5만원"…티끌 모으기에 빠진 2030

머니투데이
  • 김지은 기자
  • 정세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27,462
  • 2023.01.26 06:00
  • 글자크기조절
25일 강모씨가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모은 포인트들. (왼쪽) 캐시워크 앱에서는 1만1815 캐시를 모았고 (오) 알뜰교통카드에서는 지난해 7월부터 약 5만원을 환급 받았다. / 사진=강모씨 제공
25일 강모씨가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모은 포인트들. (왼쪽) 캐시워크 앱에서는 1만1815 캐시를 모았고 (오) 알뜰교통카드에서는 지난해 7월부터 약 5만원을 환급 받았다. / 사진=강모씨 제공
#1. 직장인 강모씨(27)는 대중교통을 탈 때 가장 마지막 순서에 줄을 선다. 교통카드를 찍기 전에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앱)으로 해야 할 일이 있기 때문이다. 알뜰교통카드 앱을 열고 '출발' '도착' 버튼을 누르면 350원까지 할인 받을 수 있다. 지난해 7월부터 강씨가 이렇게 적립한 돈은 약 5만원. 거기에 사용자 발걸음 수를 측정해 100 걸음당 1 캐시를 적립해주는 앱까지 이용해서 지금 1만1815 캐시까지 모았다. 1캐시는 1.4원으로 환급받을 수 있다.

#2. 직장인 김동은씨(30) 역시 친구들과 카페를 가면 가장 마지막으로 계산을 한다. 페이코 앱을 켜고 삼성페이 결제를 하기 위해서다. 페이코로 결제를 하면 최대 10%까지 포인트 적립을 할 수 있다. 여기에 더해 김씨는 매일 토스페이 이벤트까지 참여해서 100원씩 적립 중이다. 지난 5개월 간 이렇게 해서 모은 돈은 약 4만1000원. 김씨는 그동안 모은 포인트 금액으로 4500원짜리 커피를 사 마셨다.

최근 앱테크 하는 2030 세대들이 늘어나고 있다. 앱테크는 스마트폰 '앱'과 '재테크'를 합친 말이다. 과거에는 스마트폰 특정 앱을 사용하기만 해도 돈을 버는 활동을 의미했으나 이제는 앱을 이용해 수익을 창출하거나 지출을 줄이는 모든 활동을 지칭한다. 지난해 HR테크 기업 인쿠르트가 성인남녀 1707명을 설문 조사한 결과 75%가 현재 앱테크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중 68.5%는 앱테크를 '매일 한다'고 답했으며, '일주일에 3일'(8%), '일주일에 5일'(7.9%)한다는 응답도 있었다.

앱테크 유형도 다양해지고 있다. 초기에만 해도 출석체크를 하거나 스마트폰 잠금화면을 해제하면 포인트를 주는 앱이 많았다. 최근에는 걸음 수가 많을수록 포인트가 올라가는 만보기 앱을 비롯해 퀴즈, 게임, 행운의 룰렛 등을 적극적으로 참여하면 포인트가 쌓이는 미션 적립형 앱, 핸드폰을 사용하는 만큼 캐시가 적립되는 방치형 앱테크까지 생겨났다.

앱테크를 혼자서만 즐기지 않고 사람들과 적극적으로 공유하려는 움직임도 이어지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나 카카오톡 오픈채팅방에는 '이번주 네이버페이 포인트 혜택 모음을 정리해서 올린다' 등 앱테크 정보를 다룬 글이 올라온다. 새로운 앱테크가 출시되면 서로 추천해주기도 하고 퀴즈 이벤트의 경우 서로 정답을 공유해주기도 한다. 1000여명이 넘게 모인 앱테크 관련 오픈채팅방만 10여개에 달한다.

2030 세대들은 앱테크에 나서는 이유로 소확행, 가성비 등을 꼽는다. 노력 대비 결과가 꽤 괜찮고 직접적인 보상을 받을 수 있는 테크라는 것이다. 평소 네이버페이와 캐시워크를 애용하는 김채은씨(26)는 "출근, 퇴근, 운동은 일상적인 일인데 버튼 몇 번 누르면 그 일들이 포인트로 쌓이니까 좋았다"고 말했다.
온라인 커뮤니티와 카카오톡 오픈 채팅방에 앱테크 정보를 공유하고 있는 모습. 왼쪽은 네이버페이 적립할 수 있는 링크 모음, 오른쪽은 토스, 타임스프레드 등 앱테크 퀴즈 정답. /사진=김지은 기자
온라인 커뮤니티와 카카오톡 오픈 채팅방에 앱테크 정보를 공유하고 있는 모습. 왼쪽은 네이버페이 적립할 수 있는 링크 모음, 오른쪽은 토스, 타임스프레드 등 앱테크 퀴즈 정답. /사진=김지은 기자
시공간을 제약 받지 않은 점도 좋다고 했다. 토스페이로 앱테크를 하는 이준화씨(27)는 "심심할 때 누르면 되는 거니까 부담이 적다"며 "따로 내가 돈을 벌기 위해 어떤 것을 배우거나 취득하지 않아도 되는 점이 장점"이라고 말했다.

성취감을 끌어 올려준다는 의견도 있었다. 김예진씨(27)는 "만보기 앱 중에는 목표 러닝 시간을 정하는 것도 있다"며 "돈도 벌고 운동도 하고 일석이조"라고 말했다.

이영애 인천대 소비자학과 교수는 "요즘 청년들은 새로운 것을 체험하고 그 안에서 재미를 느끼고 사람들과 공유하는 것에 익숙하다"며 "앱테크는 이런 모든 요소를 포함하는 일종의 놀이 겸 테크"라고 말했다.

이어 "지금의 청년들은 취업, 내집마련에 어려움을 겪다 보니 이런 앱테크를 통해 직접적인 보상을 받으려는 심리도 있을 수 있다"며 "무분별한 가입으로 개인정보가 노출되는 것도 우려되는 점"이고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전 적자 전망, SK하닉은 더 심각…개미들 '줍줍' 타이밍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