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사냥 떠난 美남성, 차 안에서 총 맞고 사망…뒷좌석엔 개 한 마리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1.25 16:01
  • 글자크기조절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미국에서 차량 뒷좌석에 타고 있던 개가 소총을 밟아 조수석에 있던 남성이 탄환에 맞아 숨지는 일이 발생했다.

24일(이하 현지시각) 미국 캔자스주 섬너 카운티 보안관 사무소는 지난 21일 캔자스주 위치토에 거주하는 30세 남성이 개가 밟으며 발사된 소총에 맞아 사망했다고 밝혔다.

관계 당국에 따르면 이 남성은 주말 사냥 여행에 나섰다 변을 당했다. 당시 픽업트럭 뒷좌석에는 소총을 비롯한 사냥 장비가 실려 있었는데 이를 개가 밟으며 탄환이 발사됐다.

조수석에 앉아 있다 총을 맞은 남성은 출동한 구급대에 심폐소생술을 받았지만 끝내 숨을 거뒀다.

숨진 남성이 개의 주인인지와 당시 차량에 다른 사람이 있었는지 등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섬너 카운티 보안관 사무소는 "수사가 진행 중이며 예비 조사 결과 사냥과 관련된 사고로 보인다"고 말했다.

미국에서는 총기 오발 사고가 빈번히 발생하고 있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2021년 총기 사고 사망자는 500명을 넘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중국에 뒤처진 '반도체 설계'…허약한 K-팹리스, 삼성도 '한숨'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