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17일만에 주가 588% 급등…檢, 진단키트 임원 4명 추가 기소

머니투데이
  • 김도균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1.25 18:15
  • 글자크기조절
(서울=뉴스1) 장수영 기자 = 19일 금융·증권범죄합동수사단이 위치한 서울남부지방검찰청의 모습.   한동훈 법무부 장관은 지난 18일 부활시킨 금융·증권범죄합동수사단의 1호 수사는 가상자산 테라·루나 폭락 사건이 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한편 테라·루나 가상자산 피해자들은 이날 법무법인을 통해 테라폼랩스와 권도형 대표를 금융·증권범죄합동수사단에 고발했다. 2022.5.19/뉴스1
(서울=뉴스1) 장수영 기자 = 19일 금융·증권범죄합동수사단이 위치한 서울남부지방검찰청의 모습. 한동훈 법무부 장관은 지난 18일 부활시킨 금융·증권범죄합동수사단의 1호 수사는 가상자산 테라·루나 폭락 사건이 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한편 테라·루나 가상자산 피해자들은 이날 법무법인을 통해 테라폼랩스와 권도형 대표를 금융·증권범죄합동수사단에 고발했다. 2022.5.19/뉴스1
코로나19(COVID-19) 유행으로 수요가 급증했던 자가진단키트 업체의 경영진이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남부지검 금융·증권범죄합동수사단(합수단, 단장 단성한)은 25일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를 받는 의료기기업체 피에이치씨 (1,740원 ▲45 +2.65%)(PHC) 대표이사 최모씨(50) 등 4명을 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검찰이 지난해 11월 구속 기소한 부사장급 임원 2명까지 합해 재판에 넘겨진 PHC 임원은 총 6명이 됐다.

검찰에 따르면 최씨 등은 2020년 3월부터 9월까지 관계사인 필로시스의 진단키트가 국내 최초로 미국 식품의약국(FDA) 허가를 획득했다고 허위 홍보하는 방식으로 주가를 조작한 혐의를 받는다. 이들이 이 같은 방식으로 얻은 부당이익은 214억원에 달한다.

2020년 8월 PHC의 주가는 FDA 허가 소식에 힘입어 17거래일만에 1300원대에서 9000원대로 588%가량 급등했다가 4개월 뒤인 같은 해 12월 1700원대까지 내려갔다.

검찰은 최씨 등이 PHC와 관계사들의 자금 또는 이익 중 595억원을 가로챘다고 봤다. 또 PHC 상장 유지를 위해 다른 코스닥 상장사의 자금 132억원을 빼돌린 혐의도 적용했다.

최씨 등은 검찰 수사가 시작되자 미국의 FDA 업무처리 대리인과의 이메일인 것처럼 조작된 이메일을 증거로 제출하거나 압수수색 영장 집행 중 증거 이메일을 삭제한 혐의도 받는다.

합수단의 전신인 금융·증권범죄수사협력단은 지난해 1월 금융위원회로부터 패스트트랙으로 사건을 넘겨받아 수사에 착수했다. 합수단은 같은 해 5월 출범해 수사를 이어왔다.

검찰 관계자는 "관련자들의 혐의에 대해서도 신속히 수사해 범행의 전모를 규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28.5억→34억? 신고가 속지마세요" 거래 들여다보니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