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오현규, 셀틱 이적 확정…기성용·차두리 이어 세번째 한국선수

머니투데이
  • 채태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1.25 19:41
  • 글자크기조절
/사진=셀틱 FC 공식 유튜브 캡처
/사진=셀틱 FC 공식 유튜브 캡처
축구선수 오현규(22)가 스코틀랜드 구단 셀틱 FC 이적을 확정했다. 오현규는 기성용, 차두리에 이어 셀틱 소속 3번째 한국 선수가 됐다.

셀틱은 25일(한국시간) 구단 홈페이지와 공식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등을 통해 오현규 영입 소식을 전했다. 셀틱은 "오현규와 5년 계약을 맺어 기쁘다"며 "오현규가 등번호 19번 유니폼을 입고 뛰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수원 삼성 블루윙즈도 "오현규는 (앞으로) 셀틱 소속으로 활약하게 된다"며 "구단 유스 출신으로는 권창훈(김천 상무), 정상빈(그라스호퍼)에 이어 3번째 유럽 진출"이라고 설명했다.

두 구단 사이의 구체적인 계약 조건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이적료는 300만유로(약 40억원) 수준으로 알려졌다. 셀틱에서는 기성용(2009~2012년)과 차두리(2010~2012년)가 선수 생활을 했다.

셀틱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개막 전부터 오현규 영입에 관심을 보였다. 셀틱은 조규성(전북 현대)에 대해서도 관심을 보였지만 조규성이 K리그 잔류를 결정하면서 오현규 영입에 온 힘을 쏟았고 결국 계약을 성사시켰다.

/사진=셀틱 FC 공식 유튜브 캡처
/사진=셀틱 FC 공식 유튜브 캡처

오현규는 2019년 경기 수원의 매탄고 재학 중 수원 삼성과 준프로 계약을 체결하고 같은 해 K리그에 데뷔, 11경기에 출전하며 눈도장을 찍었다.

2020~2021년 상무에서 군 복무를 한 뒤 지난해 전역 후 수원 삼성으로 복귀했다. 지난 시즌 리그에서는 36경기 13골 3도움을 기록하며 맹활약했다.

셀틱은 스코틀랜드 리그에서 통산 52회 우승한 최고 명문팀으로 최근 10년 동안 리그에서 9차례 정상에 올랐다. 1966-1967 시즌에는 UEFA 챔피언스리그에서도 우승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같은 삼성맨인데…'50% vs 7%' 성과급 격차에 뿔났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