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인천 8㎝·서울 3㎝ 폭설에 출근 대란…꽁꽁 언 도로, 퇴근도 걱정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1.26 09:41
  • 글자크기조절
서울을 비롯한 중부지방에 대설주의보가 발효된 26일 오전 서울 동작구 사당역 인근 버스정류소에서 시민들이 전철역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뉴스1
서울을 비롯한 중부지방에 대설주의보가 발효된 26일 오전 서울 동작구 사당역 인근 버스정류소에서 시민들이 전철역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뉴스1
26일 오전 서울 등 수도권 서부와 충남 서해안을 중심으로 대설 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눈은 출근시간대를 포함, 오전 9~10시쯤까지 강하고 많이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수도권에서 눈은 퇴근 시간대인 이날 오후 6시쯤 대부분 그치겠지만 길이 얼면서 퇴근길 큰 불편이 예상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0시부터 오전 8시까지 가장 많은 눈이 내린 곳은 충남 태안으로, 눈이 8.5㎝ 쌓였다.

수도권에서는 인천(7.7㎝)에 가장 많은 눈이 왔다. 인천에는 8시간여 만에 7㎝가 넘는 눈이 쌓였다. 전날(25일) 오후 11시쯤 강화·옹진에서 눈이 시작됐고, 인천시에선 이날 오전 2시쯤 눈이 내리기 시작했다.

서울에도 3㎝에 육박하는 눈이 내렸다. 서울에서는 은평 기준 이날 하루만 2.9㎝의 눈이 쌓였다. 서울에는 1시간 만에 1㎝씩 눈이 쌓이기도 했다. 앞서 서울시는 출근 시간 혼잡을 막기 위해 지하철·시내버스 전 노선 모두 출근 시간대 집중배차 시간을 30분 연장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밖에 수도권에선 안산(대부도) 4.9㎝, 부천원미 4.5㎝, 광명노온 4.3㎝, 시흥 3.9㎝, 과천 3.2㎝ 등의 눈이 쌓였고 강원권에서도 화천(상서) 3.7㎝, 평창(대화) 2.9㎝, 홍천 구룡령 2.3㎝의 적설량이 기록됐다.

수도권 밖의 지역에서 눈은 자정쯤 대부분 그칠 전망이다. 다만 전북과 충청 남부, 경상권 등 남부 지방은 27일 밤까지 눈이 이어질 전망이다.

기상청은 영하의 날씨에 눈이 강해지며 곳곳에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많겠다며 교통안전과 보행자 안전에 유의할 것을 당부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2억 화소에 '카메라 섬' 사라졌네…유출된 '갤S23' 스펙 총정리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