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이영돈 "故김영애 사망, 내 잘못 아닌데 사과…사업까지 중단돼"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56,594
  • 2023.01.26 13:10
  • 글자크기조절
/사진=유튜브 채널 '베짱이엔터테인먼트'
/사진=유튜브 채널 '베짱이엔터테인먼트'
'소비자 고발', '그것이 알고 싶다' 등을 연출한 이영돈 PD가 먹거리 사업에 도전했지만 과거 논란으로 사업을 중단했다고 털어놨다.

이영돈 PD는 지난 25일 공개된 웹 예능 '시대의 대만신들'에 출연해 최근 사업을 중단하게 된 배경을 고백했다.

이 PD는 "인생사는 될 건 되고 안 될 건 안 된다. 아무리 발버둥을 쳐도 결국은 안된다. 59세부터 도대체 왜 이런 일이 벌어질까 했다. 콘텐츠 사업을 하다 중간에 제 이름을 딴 먹거리 사업을 했는데 몇 년 전부터 계속 어렵고 안 됐다"고 밝혔다.

이어 자신을 둘러싼 논란으로 투자까지 끊기면서 사업을 중단하게 됐다며 "이걸로 제가 금전적인 타격을 봤다. 여기서 타격을 제일 많이 봤다"고 토로했다.

정치에 입문할 기회도 있었지만 이마저도 과거 구설로 무산됐다고 한다.

이 PD는 "저를 예뻐하고 이끌어주는 분이 계신다. 그분 주위에서 제 루머를 끌고 와 '얘는 이래서 데려오면 손해를 본다'고 얘기했는데, 이게 또 먹혔다"고 말했다. 실제로 이 PD는 2021년 9월 홍준표 당시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 캠프에 미디어총괄본부장으로 영입됐지만, 거센 반발에 부딪혀 3시간 만에 캠프를 나왔다.

이 PD는 "저를 비난한 사람들한테 구실을 준 것과 지난날 제 행동에 잘못된 점이 있다는 것은 반성한다. 하지만 계속 이렇게 살 수는 없지 않냐"며 "사실 따지고 보면 제가 잘못한 게 없다. 그렇지만 사람들이 그렇게 생각하는 건 역설적으로 제가 잘못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영돈 "故김영애 사망, 내 잘못 아닌데 사과…사업까지 중단돼"
/사진=유튜브 채널 '베짱이엔터테인먼트'
/사진=유튜브 채널 '베짱이엔터테인먼트'

과거 자신이 연출한 프로그램에서 불거진 논란을 언급하기도 했다. 먼저 배우 고(故) 김영애가 판매하던 황토팩 안전성을 고발한 사건에 대해서는 "김영애씨 제품을 특정한 게 아니고, 시중 제품을 다 수거해 검사한 것"이라며 "그 결과 중금속이 검출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게 문제가 아니었다. 방송 10년 뒤 김영애씨가 췌장암으로 돌아가셨다. 이 부분에 대해 적절히 사과하긴 했는데 방송인으로서 뭐 때문에 사과해야 하는지도 몰랐다. 사과하니까 더 비난이 심해졌다"고 토로했다.

실제로 이영돈 PD는 2007년 10월 시사 프로그램 '소비자고발'을 통해 김영애가 설립한 참토원 제품에서 중금속이 검출됐다고 보도했다.

이후 참토원은 모든 판로가 막혀 부도 위기까지 내몰렸다. 보도와 달리 검출된 중금속은 황토에 포함된 자철석이었고, 건강에 해롭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지만 이미 시간이 흐른 뒤였다.

이 과정에서 김영애는 심각한 우울증을 겪었으며, 남편과 결혼 6년 만인 2008년 파경을 맞기도 했다. 참토원 역시 같은 해 공장 가동을 멈추고 직원 100여명을 일시에 해고하는 등 사실상 폐업했다.

김영애는 이후 2012년 췌장암 진단을 받고 투병 생활을 이어오다 2017년 향년 66세로 눈을 감았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애플 때문에 중국 간 삼성의 진퇴양난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