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41세' 송혜교, 갑자기 늙어? "당연히 저도…" 직접 답했다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35,536
  • 2023.01.26 14:03
  • 글자크기조절
/사진=엘르 코리아
/사진=엘르 코리아
배우 송혜교가 드라마 '더 글로리'에서 다소 나이 들어 보인다는 평가에 대해 털털한 면모를 드러냈다.

송혜교는 26일 공개된 패션지 엘르와 인터뷰에서 최근 자신의 외모를 둘러싼 반응을 언급했다.

송혜교는 '더 글로리'에서 맡은 문동은 역에 대해 "멜로드라마의 남녀 주인공은 멋지고 아름다워야 한다고 생각하지만 '더 글로리'는 그래야 할 요소가 전혀 없다. 거의 메이크업도 하지 않고, 조명도 그런 모습을 살려주는 방향으로 갔다"고 설명했다.

이어 "동은은 사는 내내 고생만 했는데 완벽하게 관리받은 모습으로 나온다면, 그건 정말 말이 안 된다고 생각한다. 송혜교가 갑자기 늙었다는 말도 있는데 당연히 저도 나이가 들었다"고 말했다.

노출 신에서 대역을 고려하지 않았냐는 질문에는 "작가님이 제가 직접 노출신을 찍었으면 좋겠다고 했고, 저도 곧바로 그러겠다고 하니까 놀라셨다"고 답했다.

'41세' 송혜교, 갑자기 늙어? "당연히 저도…" 직접 답했다
/사진=엘르 코리아
/사진=엘르 코리아

송혜교는 "정말 중요한 장면이다. 섹슈얼한 장면도 아니고, 이게 '문동은'이라는 것, 왜 이렇게까지 하는지를 시각적으로 보여주는 장면이라 대역을 썼다면 내내 찝찝했을 것 같다"며 "이상한 자신감도 있었다. 살을 빼서, 내 몸이 예쁘다고 생각해서가 아닌, 꼭 필요한 장면이라는 것에 한 치의 의심도 없기에 가능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동은이가 외적으로 피폐해 보였으면 해서 살을 많이 뺐다. 가해자들이 '저런 애가 뭐가 무서워'라고 여길 만한 왜소한 인물에게 당할 때 더 쾌감이 클 거라고 생각했다. 상처를 드러내는 장면을 찍을 때는 식단을 더 조절했다. 그렇게 찍었는데도 아쉬움이 남는다"고 털어놨다.

송혜교는 '더 글로리'를 통해 연기에 다시 재미를 느끼고 있다고 고백했다.

그는 "중간에 한 번쯤 나는 연기에 재능이 없는 것 같다고 느꼈던 시기도 있다. 하지만 '더 글로리'를 하면서 연기가 다시 재밌어졌다. 너무 어려운데, 그 어려운 장면을 끝내고 숙소에 들어가 누워 있으면 정말 행복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작품이 공개되고 난 뒤 '송혜교가 이런 연기를 할 수도 있었어?', '진작 하지'라는 반응을 많이 봤다. 반가워할 만한 얼굴을 보여드릴 수 있어 좋았다. 조금은 늦은 감도 있지만"이라며 웃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尹정부, 무비자 입국 '빗장 푼다'…단체 관광객 돌아오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