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포즈 취한 블랙핑크, 사진사 정체에 여론 '싸늘'…마크롱 대통령이었다

머니투데이
  • 최경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9,299
  • 2023.01.26 15:50
  • 글자크기조절
블랙핑크와 퍼렐 윌리엄스의 '사진사'로 나선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사진=인스타그램 캡처
블랙핑크와 퍼렐 윌리엄스의 '사진사'로 나선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사진=인스타그램 캡처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K-팝 그룹 블랙핑크와 팝스타 퍼렐 윌리엄스의 '사진사'로 나섰다. 정작 프랑스 국민들의 반응은 좋지 않다.

25일(현지시간) 명품 브랜드 티파니의 알레상드르 아르노 부사장은 블랙핑크 멤버들과 퍼렐 윌리엄스가 포즈를 취하고 있는 모습이 담긴 사진을 게재했다.

그런데 해당 사진을 찍고 있는 인물이 보통 사람이 아니었다. 마크롱 대통령이 직접 사진기를 들고 나선 것. 아르노 부사장은 'emmanuelmacron'이라는 태그를 달아, 블랙핑크와 퍼렐 윌리엄스의 기념 사진을 찍어준 이가 마크롱 대통령임을 분명히 했다.

사진이 찍힌 장소는 마크롱 대통령의 부인인 브리지트 마크롱 여사가 이사장으로 있는 단체가 주최한 자선 콘서트였다. 마크롱 대통령 입장에서는 부인의 행사에 참석해 국제적인 셀럽들과 격의없는 친분을 다진 셈이다.

일견 여유있는 모습이지만, 마크롱 대통령은 정치적으로 흔들리고 있는 상황이다. 최근 연금개혁을 앞세우고 있는데, 여기에 대한 반응이 좋지 않다. 지난주에는 파리 등 주요도시에서 110만명이 넘는 시민들이 이에 반대하는 파업을 벌였다. 파업은 다음주 또 시작될 예정이다. 마크롱 대통령의 인기도 곤두박질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대통령이 국제적인 셀럽들과의 교류를 앞세운 점에 대해 프랑스 국민들은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마크롱 대통령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퍼렐 윌리엄스와 함께 찍은 사진을 올렸는데 여기에는 "마크롱 대통령은 프랑스인들을 돌봐줘야 한다", "모든 프랑스인들이 분노하고 있는데, 대통령은 웃고 있다", "지금 이게 무슨 상황인가" 등 분노의 댓글들이 달리고 있다.
마크롱 대통령이 인스타그램에 올린 퍼렐 윌리엄스와의 기념 사진. '분노의 댓글'들이 달리고 있다./사진=인스타그램 캡처
마크롱 대통령이 인스타그램에 올린 퍼렐 윌리엄스와의 기념 사진. '분노의 댓글'들이 달리고 있다./사진=인스타그램 캡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