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블루포인트파트너스, 국내 AC 첫 코스닥 상장 속도... 다음달 수요예측

머니투데이
  • 정혜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1.26 16:25
  • 글자크기조절
블루포인트파트너스, 국내 AC 첫 코스닥 상장 속도... 다음달 수요예측
국내 액셀러레이터(AC) 첫 코스닥 상장을 추진 중인 블루포인트파트너스가 다음달 수요예측 등 상장일정을 차질 없이 진행한다고 26일 밝혔다.

블루포인트는 오는 2월 16~17일 양일간 수요예측을 진행한다. 애초 6~7일 수요예측이 예정돼 있었으나, 증권신고서 기재정정으로 전체 상장일정이 열흘 정도 순연됐다. AC 1호 상장이라는 특수성에 따라 일반 투자자 가독성 및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자진 정정한 것이다.

오는 2월 13~14일 양일간 예정돼 있던 일반청약도 22~23일 진행된다. 후속 절차에 따라 상장 시기는 3월 중 예정돼 있다.

블루포인트의 총 공모주식수는 170만주로 전량 신주모집이다. 주당 희망공모가 8500원~1만원, 공모금액은 144억~170억원이다. 상장 주관 회사는 한국투자증권, 인수회사로는 DB금융투자가 참여한다.

블루포인트는 딥테크 투자 전문성을 바탕으로 누적 276개(2022년 말 기준) 스타트업에 투자를 진행했다. 이 가운데 의료용 멸균기 제조사 플라즈맵과 약물 전달 플랫폼 개발기업 인벤티지랩은 지난해 코스닥 시장에 상장을 마쳤다. 추가로 현재 10여개 사가 기업공개(IPO)를 추진 중이다.

블루포인트의 지난해 3분기 실적은 영업수익 251억7000만원, 영업이익 124억 2000만원으로 집계됐다. 2021년 온기 실적은 영업수익 385억 3000만 원, 영업이익 241억 7000만 원으로 안정적 수익 창출을 지속하고 있다.

이용관 블루포인트 대표는 "첫 액셀러레이터 상장에 쏟아지는 많은 관심을 자양분 삼아 스타트업 생태계의 활성화에 힘쓸 것"이라며 "남은 상장 일정을 잘 마무리 해 글로벌 테크 액셀러레이터로서 도약의 발판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바닥 찍은 반도체, 심상찮은 반등… "지금이 '줍줍'할 기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