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LG엔솔 직원들 1인당 '1.8억 대박'…우리사주 4조 물량 곧 풀린다

머니투데이
  • 김평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7,294
  • 2023.01.26 16:24
  • 글자크기조절
LG엔솔 직원들 1인당 '1.8억 대박'…우리사주 4조 물량 곧 풀린다
상장 1주년을 앞둔 LG에너지솔루션 (580,000원 ▲2,000 +0.35%) 주식 4조원어치가 한번에 시장에 풀린다. 1만명에 육박하는 우리사주조합이 받아간 815만여주의 보호예수가 오는 30일을 전후로 해제될 예정이다. 오버행 이슈 우려가 부각됐지만, 주가는 거침없는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26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LG에너지솔루션은 이날 전 거래일 대비 6.82% 오른 51만7000원에 장을 마감했다. 이는 공모가 30만원에 비해 72.33% 오른 것이다.

LG에너지솔루션은 지난해 초 상장 과정에서 직원 9564명에게 1주당 30만원씩 총 815만4518주를 배정했다. 공모가 기준 총 2조4464억원치다. 우리사주 주식은 1년간 보호예수에 묶였지만 퇴사 등 이유로 792만4939주(지난해 9월말 기준)로 줄었다.

이는 현재가로 환산하면 4조원이 넘는다. 전체 유통물량의 23.1%에 달하는 규모다.

우리사주 1인당 평균 투자액은 2억5560만원, 현재 예상 평가액은 4억4005만원이다. 1인당 평균 1억8445만원의 수익을 본 것으로 추정된다. 보호예수 기간 종료 후 무조건 매도해야 하는건 아니지만, 수익률이 높아 차익실현에 나서는 물량이 상당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1년새 시장 금리가 급격히 오르면서 이자비용이 높아진 것도 부담이다. 대출받아 우리사주에 투자한 직원이 상당수인 것으로 알려졌는데, 이 경우 상환 압박에 보호예수 종료 기간을 기다렸을 가능성이 높다.

공매도의 타깃이 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새해 들어 LG에너지솔루션은 지난 6일 하루를 빼고 일 평균 공매도 거래량 1위를 기록했다. 일평균 공매도 거래대금은 390억원대로 공매도 비중은 약 20% 정도였다.

오는 27일에는 지난해 4분기 실적발표가 예정됐다.잠정실적은 매출 8조5000억원(전년 동기 대비 92% 증가), 영업이익 2374억원(전년 동기 대비 214% 증가) 등이다.매출액은 시장 컨센서스와 추정치 대비 소폭 상회, 영업이익은 대폭 하회한 수준이다.

영업이익이 예상치를 밑돈 중요한 요인은 일회성 인센티브와 ESS리콜 충당금 반영으로 파악된다. 이를 제외하면 전년 동기 수준 이익률을 시현했을 것이라는 판단이다.

실적 악화 우려와 테슬라 중심 전기차 수요둔화 우려가 커지면서 최근 주가가 부진했지만, 실적발표와 우리사주 보호예수 해제 이벤트가 지나가면 오히려 불확실성이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안나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밸류에이션이 충분히 낮아졌다"며 "30일 우리사주 오버행 이슈 일단락 후 본격 반등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깜짝이야!" 급등 LG전자에 무슨 일?…코스피 함께 웃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