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아이 있는 집에서 대마 키웠다…마약 혐의 가수는 하우스룰즈 안지석

머니투데이
  • 김남이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3,390
  • 2023.01.26 21:39
  • 글자크기조절
하우스룰즈 멤버 안지석 /사진제공=애프터문엔터테인먼트
하우스룰즈 멤버 안지석 /사진제공=애프터문엔터테인먼트
일렉트로닉 그룹 하우스룰즈 멤버 안지석이 마약 혐의로 1심에서 집행유예 선고를 받았다.

서울중앙지검 강력범죄수사부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대마) 혐의로 총 17일 기소했다고 26일 밝혔다. 뉴시스에 따르면 안지석은 기소된 인물 중 한 명이다.

검찰은 지난해 9월부터 약 4개월 동안 이번 대형 마약 파문 관련 집중 수사를 이어왔다. 앞서 기소된 마약 범죄자 중 1명이 40대 남성 가수로 알려졌으나 이후 안지석으로 밝혀졌다. 하우스룰즈는 2007년 첫 정규 앨범 'Mojito'로 데뷔했다.

안지석은 지난해 3월부터 10월까지 대마를 매수하고 흡연했다. 미성년 자녀와 함께 사는 집안에서 대마도 재배한 것으로 전해진다. 그해 11월 구속 기소됐다.

1심 재판부는 안지석에 대해 징역 2년,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다. 검사와 안지석의 쌍방 항소로 2심으로 넘어갔다.

한편 지난해 작곡가 겸 프로듀서 돈스파이크(본명 김민수)가 마약범죄로 1심에서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는 등 연예계에 꾸준히 마약 관련 범죄가 이어지고 있다. 이번에 기소된 이들 중엔 연예기획사 대표도 포함돼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영끌' 30대 다시 돌아왔다…"급매 잡자" 40대 제치고 매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