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서울도 반값" 11억→5.5억 쇼크…남가좌동 아파트에 무슨 일

머니투데이
  • 김희정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37,729
  • 2023.01.29 09:10
  • 글자크기조절

'남가좌현대' 고점 대비 반값에 팔려, 특수거래 가능성… 서대문구 전세·매매시세 '뚝뚝'

(서울=뉴스1) = 제설대책 비상근무에 나선 서울 서대문구 직원들이 15일 오후 남가좌동의 보도에서 제설 작업을 펼치고 있다.  이날 구 직원 270여 명이 관내 전역으로 흩어져 관할 동주민센터 직원들과 함께 제설 작업을 실시했다. (서대문구청 제공) 2022.12.15/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 제설대책 비상근무에 나선 서울 서대문구 직원들이 15일 오후 남가좌동의 보도에서 제설 작업을 펼치고 있다. 이날 구 직원 270여 명이 관내 전역으로 흩어져 관할 동주민센터 직원들과 함께 제설 작업을 실시했다. (서대문구청 제공) 2022.12.15/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에서도 기존 최고가 대비 50%가량 하락한 '반값' 아파트가 등장했다. 직거래가 아닌 중개거래로 과거 11억원 넘게 거래됐던 아파트가 5억5500만원에 거래된 것. 인천 송도 등 수도권에서 반값이 된 단지는 있어도 서울에서 반값에 거래된 단지는 남가좌현대가 처음이다.

29일 국토교통부의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지난 16일 서대문구 남가좌동 '남가좌현대' 전용면적 84㎡가 5억5500만원(10층)에 거래됐다. 기존 최고가는 2021년 11억500만원(18층)으로 고점 대비 50%가 하락한 가격이다. 직거래가 아닌 중개거래 사례다.

이 단지는 지난 19일 전용 59㎡가 6억원, 지난 9일에는 5억9000만원에 거래됐다. 전용 84㎡가 전용 59㎡보다 낮은 가격에 거래된 것. 지난해 10월 이 단지의 전용 84㎡ 전세가 이번 매매가보다 1억3500만원 높은 6억9000만원에 체결된 바 있다.

남가좌현대는 인근 뉴타운 신축 아파트에 둘러싸인 24년 된 구축 아파트다. 총 1155세대로 대단지이지만 용적률이 328%에 달해 재건축 가능성이 희박하다. 이 단지의 전세 실거래가는 이달 중순 3억9000만원으로 이전 최고가(2022년 10월 6억9000만원)보다 3억원이 빠졌다. 급락한 전세 시세가 매매 시세를 더 밀어내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서울도 반값" 11억→5.5억 쇼크…남가좌동 아파트에 무슨 일


실제 서대문구는 이달 들어 반값 전세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 남가좌동 'DMC2차 아이파크' 전용 84㎡가 4억2000만원에 체결돼 지난해 9월의 최고가(10억원)보다 58% 급락했다. 북아현동 '이편한세상신촌' 84㎡도 5억4000만원에 체결돼 최고가(2018년 8월 12억1000만원)에서 55% 빠졌다. 북아현동 '신촌 푸르지오' 84㎡는 최고가(2020년 12월 12억9000만원)에서 51% 하락해 6억4000만원에 계약됐다.

KB부동산에 따르면 지난주 서대문구는 아파트 매매가격 하락률이 1.77%로 서울 자치구 중 하락폭이 가장 컸다. 서대문구는 전세가격도 지난주 1.89% 빠져 서울 자치구 중 가장 크게 하락했다.

하지만 남가좌동 중개업소들은 이번 반값 거래 매물은 시장에 나온 적이 없어 특수관계자 간 거래일 수 있다는 분석을 내놓는다. 실제 중개거래이긴 하나, 단지 인근이 아닌 고양시 일산서구 소재 중개업소를 통해 매매계약이 체결됐다. 현재 네이버에 올라와있는 매물 중 최저가는 저층 8억원이다.

남가좌동 중개업소 관계자는 "전세와 매매 시세가 동시에 빠지고 있긴 하나, 남가좌현대 전용 84㎡ 5~6억원대 매물은 나온게 없다"며 "특수관계자 간 거래도 중개업소에 가서 계약서를 작성하면 중개거래로 분류된다"고 말했다.

남가좌현대 전용 84㎡의 지난달 실거래가는 8억5000만원(13층)으로 이달 거래가격은 그보다 2억9500만원이 낮다. 특수관계자 간 거래는 통상 시세의 30% 또는 최대 3억원 낮은 금액에 거래해도 정상 매매로 인정된다. 이번 반값 거래도 증여세와 양도소득세를 아끼기 위한 특수거래일 가능성이 높다는 설명이다.

윤지해 부동산R114 수석연구원은 "직거래 뿐 아니라 중개거래에서도 특수관계자 간 거래가 나오고 있다"며 "지난달부터 정부가 규제를 워낙 빠른 속도로 해제해 매물을 거둬들이고 있는 집주인들도 많아 시장의 향배를 가늠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영끌' 30대 다시 돌아왔다…"급매 잡자" 40대 제치고 매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