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듀스 허용만 3차례'... 감독이 꼽은 GS 패인 "박정아의 한 방" [장충현장]

스타뉴스
  • 장충=김동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1.27 22:19
  • 글자크기조절
차상현 GS칼텍스 감독./사진=한국배구연맹
차상현 GS칼텍스 감독./사진=한국배구연맹
차상현 GS칼텍스 감독이 패인으로 상대 아웃사이드 히터 박정아(30)의 한 방을 꼽았다.

GS칼텍스는 27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2~2023 V리그 여자부 4라운드 경기에서 한국도로공사에 세트 스코어 1-3(26-24, 25-27, 26-28, 31-33)으로 패했다. 이로써 2연패에 빠진 GS칼텍스는 11승 13패(승점 33)로 5위를 지켰다.

경기력은 막상막하였다. 4세트 모두 듀스가 나온 접전이었고 공격 성공률 GS칼텍스 41.67%, 한국도로공사 40.44%, 리시브 효율 GS칼텍스 45.71%, 한국도로공사 48%로 주요 지표도 비등했다.

경기 후 차상현 감독은 "이런 경기에서 지고 속이 안 쓰리다고 하면 거짓말이다. 양 팀 다 집중력을 갖고 해줬고 정신력은 칭찬해줘도 될 것 같다. 시작 전에 말했듯 그만큼 봄 배구에 가고 싶어하는 팀들의 의지가 강하다. 앞으로 5, 6라운드를 어떻게 버텨내느냐의 싸움 같다. 우리 선수들도 충분히 잘 버텨줬다"고 말했다.

이날 GS칼텍스는 1~3세트 모두 24점에 먼저 도달했음에도 듀스를 허용하면서 스스로 경기를 어렵게 풀어갔다. 1세트와 2세트는 모마의 후위 공격으로 각각 5점 차, 3점 차 리드를 가져갔다. 가장 접전이었던 3세트도 한수지의 블로킹 득점으로 3점 차 리드를 잡았다. 하지만 이 중 GS칼텍스가 세트를 따낸 것은 강소휘의 퀵오픈, 상대 공격 범실로 끝난 1세트뿐이었다. 하지만 한국도로공사의 뒷심이 좀 더 강했다.

이에 대해 차상현 감독은 "리시브가 아쉬웠다. 우리에게도 잡을 수 있는 기회가 있었지만, 확실히 박정아 한 방이 매서웠다. 기회마다 박정아의 손에 걸리고 리바운드와 수비로 이어가지 못했다"고 박정아를 패인으로 꼽으면서 "그래도 충분히 나올 수있는 상황이라 생각한다"고 선수들을 격려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바닥 찍은 반도체, 심상찮은 반등…"지금이 '줍줍'할 기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