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결혼식날 꽃 대신 양파 부케 든 신부…"필리핀 살인적인 물가 탓"

머니투데이
  • 오정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1.27 21:18
  • 글자크기조절
양파 다발을 들고 결혼식을 올린 필리핀의 신부(왼쪽)과 신랑
양파 다발을 들고 결혼식을 올린 필리핀의 신부(왼쪽)과 신랑
필리핀의 한 신혼부부가 양파 다발로 만든 부케를 들고 결혼식을 치렀다.

27일 영국 BBC 등은 최근 필리핀에서 한 부부가 부케로 양파 다발을 들고 결혼식을 진행해 전 세계적으로 화제가 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부케로 꽃 대신 양파를 사용한 것은 최근 인플레이션으로 필리핀에서 양파가격이 급등해서다. 신부는 한 번 쓰고 버리는 꽃보다 결혼식 이후에 두고 두고 먹을 수 있는 양파를 부케로 쓰자고 제안했다고 전해졌다.

신랑은 이를 "좋은 아이디어"라며 받아들였고 결국 꽃 대신 양파 부케를 들고 결혼식을 마쳤다.

신부는 "이 양파를 지금도 먹고 있다"고 밝혔다.

필리핀 정부 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양파 1㎏이 700페소(약 1만5000원)를 호가했다. 이는 전월대비 3배 가량 급등한 것으로 필리핀에서 일일 최저임금보다 더 비싼 가격이다.

농산물과 에너지 가격 급등으로 필리핀의 지난달 물가상승률은 14년래 최고치를 기록했다.

BBC는 양파가 결혼식 부케로 변신한 것은 글로벌 인플레이션 시대를 상징하는 '시대의 삽화'라고 평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주식 물려있는데 '상폐' 공포…감사보고서 못 낸 19곳 어디?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