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택시에 배변 후 도망친 女…전화하니 얼마면 되냐더라" 충격

머니투데이
  • 이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05,598
  • 2023.01.28 15:32
  • 글자크기조절
/사진=MBN '진상월드' 방송 화면
/사진=MBN '진상월드' 방송 화면
뒷좌석에 배변한 후 도망친 승객이 있었다는 택시기사의 경험담에 모두가 경악했다.

지난 27일 첫 방송된 MBN '우리가 몰랐던 세계-진상월드'에서는 택시 기사들이 실제 겪은 진상 승객 경험담이 소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택시 운행 9년차인 곽성률 씨는 승객이 구토해 통풍구 내부에 이물질이 들어가는 바람에 대시보드를 탈거해 청소를 해야 했던 일화를 털어놨다.

10년차 택시기사 박태복 씨는 신호에 걸려 정차하고 있던 중 승객에게 욕설과 무차별 폭행을 당했다고 고백한 데 이어 승객의 토사물을 뒤집어쓰는 바람에 입에도 들어갔었다는 충격적인 이야기를 전했다.

/사진=MBN '진상월드' 방송 화면
/사진=MBN '진상월드' 방송 화면

이때 8년차 택시기사 진장은 씨는 "지금까지가 위로 나온 이야기라면 제 얘기는 밑으로 나온 얘기"라며 이야기를 시작해 모두를 경악하게 했다.

MC 김구라는 "충분히 그럴 수 있다. 사실 참을 수 없는 것 아니냐. 연예인 일화를 들어보면 그런 경우가 많다. 술 마시면 더 조절이 안 되지 않느냐"고 애써 상황을 이해하려 했으나 진장은 씨는 "낮에 30대 초반 여성분이 그랬다"고 반박했다.

그는 "우리는 의자를 앞에 당겨놓기 때문에 (뒷좌석에) 여유 공간이 있다. 그런데 뒷좌석에 공간이 있으니까 그곳에 내려앉아서는 휴대폰을 들여다보고 있더라. 그래서 '설마'라는 생각을 했다. (목적지에) 도착했는데 그 여자분이 내리곤 후다닥 뛰더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뒷좌석을) 봤더니 갈색 슬러시 같은 게 있더라. 그래서 만져봤는데 이건 슬러시는 아니었다. 뒤에서 나온 거더라"고 말해 충격을 안겼다.

/사진=MBN '진상월드' 방송 화면
/사진=MBN '진상월드' 방송 화면

그는 "놀라서 택시 불러주는 앱 회사에 전화해 (상담원에게) '손님이 뭘 두고 내렸다'고 했다. '뭘 놓고 내렸냐'고 하길래 '똥을 두고 내렸다'고 했다. 전화번호를 알려주더라"고 했다.

전달받은 연락처로 전화를 거니 받은 건 여자친구의 귀갓길 택시를 대신 불러준 그의 남자친구였다.

진장은 씨는 "남자친구는 안 믿었다. 만난 지 2주됐다더라. 더 안 믿지 않겠나. 그 사람도 온갖 생각과 번뇌가 지나갔을 거다. 그래서 사진을 보내주며 '당신 여자친구가 이걸 놔두고 내렸다. 전화번호를 알려달라'고 하니 여자친구 전화번호를 알려줬다"고 했다.

그는 "여자분에게 전화를 했다. '똥을 싸고 가시면 어떡하냐'고 하니까 그 여자분이 두 마디도 안 하더라. '얼마면 됩니까'(라고 하더라.) 자주 일어나는 일인 것 같더라"라고 말해 충격을 안겼다.

/사진=MBN '진상월드' 방송 화면
/사진=MBN '진상월드' 방송 화면

구토부터 배변까지 경악을 금치 못할 진상 경험담을 들은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박종석 원장은 "(진상들은) 일반적으로 이해를 할 수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기사님들이 옛날 일인데도 생생하게 기억하지 않나. 이건 후각이 주는 트라우마다. 욕이나 시각이 주는 충격은 빨리 잊을 수 있는데 후각이 주는 트라우마, 혐오감은 뇌에 굉장히 오래 남는다"고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난임부부 전액지원…'윤석열표' 저출산 대책 나온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