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與, 검찰 출석 이재명 향해 "기괴하고 짜증나는 광경"

머니투데이
  • 서진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5,640
  • 2023.01.28 15:12
  • 글자크기조절

[the300]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사건 관련 검찰 조사를 받기 위해 28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사건 관련 검찰 조사를 받기 위해 28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뉴스1.
국민의힘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검찰 출석에 "이재명 대표의 불법 혐의는 켜켜이 쌓여 있다. 앞으로도 검찰의 소환조사는 계속될 것이고 재판도 이어질 것인데 도대체 언제까지 이 기괴하고 짜증 나는 광경을 봐야 하느냐"고 일갈했다.

박정하 수석대변인은 28일 논평에서 "대표 개인의 비리 사건을 수사하는데 '법치주의, 헌정질서 파괴'를 운운하고 '정적 제거'라며 약자 코스프레를 반복한다"며 "검사의 역할에 충실한 그저 할 일을 하는 검사를 두고 '이 나라가 검사의 나라가 되었다'라느니, '사법살인'이라느니 온갖 가당치도 않은 소리를 외쳐대고 있다"고 이 대표와 민주당을 비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위례·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사건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했다.

박 대변인은 이어 "부정부패 범죄에 연루된 이가 검찰에 출석하는데 그 모양새가 매우 소란스럽다. 대선에서 패배한 장수가 염치도 없이 연고도 없는 지역의 국회의원 선거에 나와 혹세무민하더니 야당 대표 자리까지 꿰차고 농성을 벌이는데 그 기세가 하늘을 찌를 듯 하다"며 "상식적인 정치인이라면 여기까지 오지도 않았을 것이다. 진즉에 당과 정치권에 부담을 주지 않기 위해 모든 걸 내려놓고 겸허하고 당당하게 수사에 임했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박 대변인은 "이재명의 정치는 참 좀스럽고 지저분하다. 기어코 본인의 피의사실을 민주당과 결부시켜 여론을 반으로 쪼개고 어떻게든 살아 남아보려 모두를 진흙탕 속으로 끌어당기고 있다"며 "이재명의 정치는 책임을 지는 것이고 말이 아닌 행동으로 져야 한다고 하지 않았나. 왜 구질구질하게 권력을 부여잡고 그 뒤에 숨어있기나 하는 것인가"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요즘 틈만 나면 자신의 철학과 행적 등과 무관한 숭고한 민주주의 용어들을 거론한다. 수두룩한 범죄 혐의에 차고 넘치는 증거들로 법의 심판이 두려워서 내뱉은 위선이며, 거짓이자, 할리우드 액션일 뿐"이라며 "이 대표에 대한 수사가 정당하다는 여론이 압도적으로 높다는 것을 이 대표도 자신도 모르지 않을 것이다. 오랜 기간 시민의, 도민의 선택을 받아온 정치인이고, 공당의 대표가 됐다.
보다 진솔한 모습을 보여 달라"고 촉구했다.

그는 "무고한 자라면 검찰의 심문이 오히려 자신의 결백을 밝히는 기회가 될 것이다. 진술 거부는 범죄자의 두려움으로밖에 해석될 수 없다는 점을 강조한다"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공공임대도 불안" 대구 발칵 뒤집은 '그 사건', 전국으로 번지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