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세숫대야 아냐?" 테이, 4명 먹는데 50인분 준비…스탭들 충격

머니투데이
  • 류원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5,772
  • 2023.01.29 08:15
  • 글자크기조절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가수 테이(40)가 대식가 DNA를 물려준 부모님을 공개했다.

지난 28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테이가 매니저와 함께 고향 울산으로 향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테이가 울산 맛집이라며 매니저를 데려간 곳은 바로 자신의 본가였다. 매니저는 "전에도 오빠 집에서 밥 먹었을 때 푸짐하게 차려주셔서 진짜 맛있게 먹었다"고 말해 기대감을 자아냈다.

테이의 본가에는 대식가 집안답게 냉장고 4대와 밥솥 3개가 있었다. 테이 어머니는 50인분이라 적혀 있는 당면을 모두 꺼내 잡채를 만들며 요리 실력을 뽐냈다. 된장찌개에도 고기 두 팩이 들어갔고, LA갈비도 엄청난 양을 자랑했다.

테이는 "스태프들이 온다고 하니까 엄청 많은 음식을 준비해주셨다"고 설명했다.

테이 어머니는 테이가 쓰는 커다란 밥 그릇을 꺼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를 보던 MC 전현무는 "세숫대야 아니냐"며 믿기지 않는다는 반응을 보였다.

테이의 밥 그릇을 본 매니저는 "8공기"라며 "원래 아버님이 오빠가 먹는 그릇으로 다 드실 정도였는데, 이제 나이가 드셔서 소식하신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테이는 "엄마는 외삼촌들도 다 조금 드시는데, 어떻게 대식가 집안에 시집왔냐"고 물었다. 어머니는 "시집와서 깜짝 놀랐다. 지금 먹고 있는 그릇보다 더 컸다"며 고개를 내저었다.

테이는 "나한테 최고 맛집은 엄마의 집밥 한 상"이라며 "효심 담긴 멘트라고 생각하는데, 엄마의 특대 한 상은 최고다. 집에서 밥 먹는 날은 턱 끝까지 찰 때까지 먹는다"고 말했다. 이를 듣던 어머니는 두 번째 10인용 밥솥을 앉혀 웃음을 자아냈다.

테이는 밥 8공기가 들어가는 그릇으로 총 두 번 먹었고, 과일과 꽈배기를 디저트로 또 먹어 놀라움을 안겼다.

테이는 "학창 시절에 도시락을 싸 들고 다녔는데, 가장 큰 보온 밥통에 밥만 담고 반찬은 작은 통에 김치만 가져갔다. 애들 반찬을 나누어 먹었다. '친구들은 보통 이만큼 먹는구나'를 중학생 때 처음 알았다. 그릇 사이즈를 보면 소꿉장난 느낌이 들었다. 난 김치도 반포기, 한포기씩 먹었는데 몇 조각만 올려놔서 너무 놀랐다"고 회상했다.

이어 "먹성은 아빠 DNA다. 내가 초등학교 5학년 때 키가 170cm였다. 친구들보다 머리 하나는 더 컸다"며 "원래 40살부터 적게 먹으려 했는데, 대통령이 한 살 어리게 해줘서 올해까지는 먹어야 할 것 같다"고 다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中화장품에 밀렸다"…'설화수'에 열광했던 중국인들의 변심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