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내일부터 마스크 벗는다...신규 확진자 1.8만명 안정세

머니투데이
  • 박다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1.29 10:00
  • 글자크기조절

(상보)

(인천공항=뉴스1) 황기선 기자 = 정부가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 결정을 발표한 20일 인천국제공항 출국장에서 '마스크 착용 의무' 안내문이 설치돼 있다.   이날 정부는 오는 30일부터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를 '권고'로 변경한다고 밝혔다. 대중교통이나 병원, 요양시설 등은 기존대로 실내마스크 착용 의무가 유지된다. 2023.1.20/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천공항=뉴스1) 황기선 기자 = 정부가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 결정을 발표한 20일 인천국제공항 출국장에서 '마스크 착용 의무' 안내문이 설치돼 있다. 이날 정부는 오는 30일부터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를 '권고'로 변경한다고 밝혔다. 대중교통이나 병원, 요양시설 등은 기존대로 실내마스크 착용 의무가 유지된다. 2023.1.20/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내일(30일)부터 실내에서 마스크를 벗게 된다. 2020년 10월 실내 마스크 착용이 의무화된지 약 2년3개월만이다. 학교와 유치원, 경로당, 헬스장, 마트 등에서 마스크를 벗는다. 다만 의료기관과 약국, 감염취약시설, 대중교통 등에서는 마스크 착용 의무가 유지된다.

시설별로 의무 적용 여부가 다르기 때문에 조치 시행 이후 당분간은 혼선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대형마트에서는 마스크를 쓰지 않아도 되지만 마트 내 약국에 들어갈 때는 착용해야 한다. 수영장·목욕탕·헬스장에서도 마스크를 벗을 수 있지만 병원 안에 있는 해당 시설에서는 마스크를 써야 한다. 환자가 이 시설을 출입·이용하지 않는다면 착용하지 않아도 된다.

이 외에 각 지방자치단체는 마스크 착용 의무 시설·장소를 추가할 수 있다. 지자체별로 마스크 착용 의무 장소를 정확히 확인하지 않고 마스크를 벗으면 과태료를 물 수 있다.

정부는 국내 유행 감소세에 따라 이 같은 조치를 결정했다. 확진자, 위중증·사망자 발생이 안정세를 유지하고 있기 때문이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29일 0시 기준 코로나19(COVID-19) 신규 확진자가 1만8871명으로 집계됐다. 전날보다 4741명 줄었지만 전주와 비교하면 2247명이 많다. 설 연휴 이동량과 대면접촉의 증가 영향으로 지난 26, 27일 신규 확진자 수가 증가했고 전날(28일) 감소세로 돌아섰다가 이날 다시 증가했다. 방역 당국은 설 연휴 여파가 일시적 증가 영향을 주되, 유행 감소세를 전환시킬 정도로 크지 않을 것으로 본다.

국내 누적 확진자 수는 3014만9601명이다.

하루 사이 사망자는 29명이 발생했다. 누적 사망자는 3만3390명이다.

입원 치료를 받는 위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10명 늘어난 420명이다. 이날 신규 입원 환자는 85명이다.

최근 일주일간 하루 평균 사망자는 신규 확진자는 2만1467명이다. 사망자는 25명, 재원 위중증 환자는 457명, 입원 환자는 91명이다.

지난 25일 오후 5시 기준 중환자 병상 1565개 중 1190개가 남아있다. 가동률은 24%다. 일반 병상 가동률은 12.2%로, 1565개 중 가용병상이 1374개다.

이날 0시 기준 전체 인구 대비 코로나19 동절기 추가접종률은 12.8%다. 18세 이상 성인의 동절기 추가접종률은 13.6%다. 60세 이상 동절기 추가접종률은 31.3%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손흥민 차별 없도록"···'개고기 금지 특별법' 6월중 발의된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