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오피셜] 강백호 연봉 5억5천→2억9천 '47%' 대폭 삭감... KT 연봉 계약 완료

스타뉴스
  • 김우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1.29 10:12
  • 글자크기조절
KT 강백호. /사진=OSEN
KT 강백호. /사진=OSEN
KT 위즈가 2023 시즌 연봉 계약을 모두 마쳤다.

KT 구단은 29일 "재계약 대상자 61명과 2023 시즌 연봉 계약을 마쳤다"고 밝혔다.

최고 인상률을 기록한 선수는 투수 엄상백이다. 엄상백은 2022 시즌 연봉 8000만원에서 150% 인상된 2억원에 계약했다.

엄상백은 올 시즌 선발과 불펜을 오가며, 33경기에서 11승2패, 평균자책점 2.95를 마크했다. 승률 0.846으로 승률왕 타이틀도 따냈다.

불펜에서 가장 많은 경기를 소화한 김민수는 최고 인상액을 기록했다.

KT 엄상백.
KT 엄상백.
김민수는 2022 시즌 연봉 1억 1500만원에서 1억 3500만원 오른 2억 5000만원(인상률 117.4%)에 도장을 찍었다. 김민수는 76경기에서 5승4패, 30홀드, 3세이브, 평균자책점 1.90으로 활약했다.

외야수 김민혁은 프로 데뷔 후 첫 억대 연봉에 진입했다. 지난 시즌 9000만원에서 66.7% 인상된 1억 5000만원에 계약하며 야수 최고 인상률을 썼다. 포수 김준태(1억원)와 오윤석(1억 2000만원)도 나란히 첫 억대 연봉 반열에 올랐다.

외야수 배정대(3억 4000만원)와 조용호(3억 2000만원)는 나란히 8000만원 인상되면서 야수 최고 인상액을 기록했다.

반면 강백호는 전년도 연봉 5억 5000만원에서 2억6000만원이 삭감된 연봉 2억 9000만원(47.3% 삭감)에 사인했다.

강백호는 2022 시즌 62경기에 출전해 타율 0.245, 6홈런, 29타점 장타율 0.371 출루율 0.312의 성적을 올렸다.

강백호는 지난 2018년 프로 무대에 데뷔한 뒤 4시즌 연속 110경기 이상 출전했다. 그러나 지난 시즌에는 부상 등으로 62경기 출전에 그쳤고, 시즌 타율도 개인 커리어에서 가장 낮았다. 결국 연봉 대폭 삭감을 피할 수 없게 됐다.

2023 시즌 KT 주요 선수 연봉 계약 현황. /표=KT 위즈 제공
2023 시즌 KT 주요 선수 연봉 계약 현황. /표=KT 위즈 제공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