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호주서 방사성 물질 '택배' 운송중 사라져…"절대 만지지 말라"

머니투데이
  • 김성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6,642
  • 2023.01.29 14:02
  • 글자크기조절
호주에서 분실된 초소형 방사선물질 캡슐/사진= 호주 웨스턴오스트레일리아주 소방방재 당국(DFES)
호주에서 분실된 초소형 방사선물질 캡슐/사진= 호주 웨스턴오스트레일리아주 소방방재 당국(DFES)
호주에서 방사성 물질이 담긴 소형 캡슐이 운송중 사라져 당국이 수색에 나섰다.

28일(현지시간) 외신에 따르면 호주 웨스턴오스트레일리아주(WA) 소방안전 당국은 방사성 물질의 하나인 세슘-137이 소량 들어있는 은색 원형 캡슐이 웨스턴오스트레일리아주 뉴먼에서 1400㎞ 남쪽으로 떨어진 해안도시 퍼스로 운송 중 사라졌다고 밝혔다.

지름 6㎜, 높이 8㎜ 크기로 아주 작은 이 캡슐은 원래 뉴먼의 한 광산 채굴 작업용 방사선 측정기의 내부에 든 부품이다. 측정기는 지난 12일 수리를 위해 퍼스쪽으로 보내졌다.

소포는 나흘 뒤인 16일 퍼스 수리공장에 도착했다. 그러나 25일 이 소포를 열어보니 측정기는 나사가 풀린 채 분해돼 있었고, 안에 있어야 할 은색 캡슐이 보이지 않았다.

담당자들은 발칵 뒤집혔다. 경찰은 그럼에도 도난 등 범죄에 연루됐을 가능성은 낮게 봤다. 대신 트럭의 진동이 '주범'으로 거론된다. 소포를 트럭으로 옮길 때 캡슐이 측정기 밖으로 분리돼 떨어진 것으로 추정했다.

보건당국의 앤드루 로버트슨 박사는 "트럭 운행 중 진동으로 측정기가 분해돼, 안에 있던 것이 빠져나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호주 당국은 방사능 누출 우려에 따라 국민들에게 주의를 당부했다. 이 캡슐에 가까이 있었거나 만졌다면 방사성 물질에 노출될 위험이 있기 때문.

캡슐 반경 1m 이내에서 1시간 동안 있다면 엑스레이 촬영을 10차례 하는 것과 비슷한 수준으로 방사선에 노출된다고 한다. 호주의 소방·방재부(DFES) 당국과 전문가들은 일반인은 반드시 이 캡슐에서 5m 이상 떨어져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로버트슨 박사는 "이 물질에 매우 가까이 있거나 직접 만지면 방사선 화상을 입는 것을 포함, 건강에 심각한 손상이 일어날 수 있다"고 말했다.

당국은 트럭의 위치정보시스템(GPS) 데이터를 이용, 정확한 이동 경로와 정차 위치를 확인하며 캡슐 분실 의심장소를 좁히고 있다.

광활한 땅에서 사람 손톱보다 작은 물건을 찾아야 하지만 담당자들은 아주 비관적이진 않다. 해당 캡슐에 방사선 물질이 든 만큼, 또다른 방사선 측정기로 추적이 가능할 것으로 본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깜짝이야!" 급등 LG전자에 무슨 일?…코스피 함께 웃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