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117㎞' 이크바이리-'89㎞' 엘리자벳, 대전 남매 서브콘테스트 싹쓸이 [현장]

스타뉴스
  • 인천=김동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1.29 17:00
  • 글자크기조절
삼성화재 이크바이리(왼쪽)와 KGC인삼공사 엘리자벳./사진=한국배구연맹
삼성화재 이크바이리(왼쪽)와 KGC인삼공사 엘리자벳./사진=한국배구연맹
V리그 남자부 삼성화재 아흐메드 이크바이리(27·등록명 이크바이리), 여자부 KGC인삼공사의 엘리자벳 이네 바르가(24·등록명 엘리자벳)로 이뤄진 대전 남매들이 2023년 올스타전 서브콘테스트를 싹쓸이했다.

엘리자벳와 이크바이리는 29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2~2023 V리그 올스타전 서브킹&서브퀸 콘테스트 결선에서 시속 89㎞, 117㎞로 우승을 차지했다. 공교롭게도 대전광역시를 연고로 하는 구단 소속들인 두 사람은 우승상금 100만원을 각각 받았다.

엘리자벳은 전날(28일) 열린 예선에서 시속 81㎞로 정윤주(흥국생명)과 공동 1위로 결선에 진출했다. 그는 예선처럼 두 번째 시도에서 최고 기록을 뽑아내는 집중력을 보였다. 예선에서 유일하게 두 번 모두 성공하며 정확도를 자랑했던 강소휘(GS칼텍스)는 결선에서도 81㎞, 83㎞을 기록했으나, 우승에는 실패했다. 정윤주는 69㎞를 한 차례 성공했다.

남자부에서도 예선에서 보여준 이크바이리가 타이틀을 가져갔다. 전날 네트에 걸려 속도가 떨어졌음에도 시속 116㎞를 기록했던 이크바이리는 118㎞로 예선 1위를 차지했었다. 결선에서도 시속 117㎞로 첫 시도만에 우승을 확정했다. 앞서 도전한 김지한(우리카드)은 112㎞, 113㎞, 레오(OK금융그룹)는 107㎞, 108㎞를 기록했다.

최고 기록은 이번에도 깨지지 않았다. 남자부는 문성민(현대캐피탈)이 2016~2017시즌 올스타전에서 세운 시속 123㎞, 여자부는 카리나(IBK기업은행) 2013~2014시즌 세운 100㎞다.

엘리자벳은 "내 서브가 시즌 동안에는 불안정했는데 여기서 좋은 서브를 보여드릴 수 있어 기분이 좋다"는 소감과 함께 댄스 세리머니로 우승을 자축했다.

이크바이리는 "우승할 수 있어 너무 좋다. 상금은 삼성화재 팀원들과 함께 하겠다"는 말과 함께 귀여운 댄스 세리머니를 선보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금리 높네" 개인들 몰려가 7400억 샀는데…'휴지조각' 위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