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보험 가입자 3명 중 1명은 2년내 해지…"경기 나쁘면 해지율 올라"

머니투데이
  • 박광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3,064
  • 2023.01.29 15:17
  • 글자크기조절
자료=보험연구원
자료=보험연구원
보험 가입자 3명 중 1명은 2년을 넘기지 못하고 보험을 해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김동겸 보험연구원 연구위원이 발표한 '보험계약 유지율 실태와 시사점' 보고서에 따르면 개인 생명보험 가입자가 25회차 보험료를 낼 때까지 계약을 유지하는 비율(25회차 유지율)은 2021년 기준 67.1%로 집계됐다. 장기손해보험 가입자의 25회차 유지율은 2021년 기준 68.3%였다.

이는 20년 전과 비교해 각각 7.5%포인트(p), 18.2%포인트 개선된 수준이다. 다만 주요 선진국과 비교하면 여전히 낮은 수준이라는 게 김 연구위원의 설명이다.

실제 2020년 생명보험 기준 싱가포르의 25회차 유지율은 96.1%에 달했다. △일본 89.2% △대만 88.9% △홍콩 88% △미국 84.9% 등도 한국(67.1%)보다 유지율이 월등히 높았다.

김 연구위원은 "경기 침체기에는 소비자들의 보험료 납입 여력이 줄어들면서 보험상품을 유지하는 것이 어려워져 보험 해지 가능성이 높아진다"며 "향후 경기침체로 가계의 경제여건 악화가 예상되기 때문에 경기 변화에 상대적으로 큰 영향을 받는 중·하위소득계층을 중심으로 해지가 늘어나며 보험계약 유지율이 하락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이어 "보험시장 변화와 경쟁 심화로 신계약 창출이 점점 더 어려워지는 가운데, 보험시장이 공급자에서 소비자 중심 시장 환경으로 변화함에 따라 보험회사의 유지율 관리는 더욱 중요해질 것으로 보인다"며 "보험사는 유지율이 회사의 장기적인 성장과 수익, 평판 등에 미치는 영향을 인식해 보다 적극적인 고객관리 정책을 수립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소비자들이 보험상품 구매 과정에서 겪는 문제에서 발생하는 대규모 고객이탈 방지를 위해 금융감독당국 차원의 실효성 있는 정책 마련이 요구된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2년 만에 5억 증발…2030 '영끌' 몰린 평촌, 거래 씨 말랐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