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슈퍼 깔창이네" 푸틴, 조롱거리 됐다…딱 걸린 구두 굽에 망신살

머니투데이
  • 김성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174
  • 2023.01.29 23:01
  • 글자크기조절
푸틴 대통령의 굽이 높은 구두(붉은 원) /사진= 러시아 대통령실 제공
푸틴 대통령의 굽이 높은 구두(붉은 원) /사진= 러시아 대통령실 제공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지나치게 굽이 높은 구두를 신어 화제다. 평소 이미지 정치에 적극적인 푸틴 대통령은 키가 커 보이려 뒷굽이 높은 구두를 종종 신었다.

28일(현지시간) 미러, 데일리메일 등 외신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지난 25일 러시아 '학생의 날'을 맞아 모스크바 주립 대학교를 찾았다. 푸틴 대통령은 학생들과 함께 단체 기념사진을 찍었다. 가운데에 선 그가 다리를 조금 벌린 자세를 취하면서 구두의 뒷굽이 카메라에 찍혔다.

러시아 대통령실인 크렘린궁도 관련 사진을 여러 장 공개했다. 푸틴 대통령의 구두는 보통 성인남성의 구두에 비해 뒷굽이 높은 편이다.
모스크바 주립대에서 학생들과 사진을 찍은 푸틴 러시아 대통령/사진=러시아 대통령실
모스크바 주립대에서 학생들과 사진을 찍은 푸틴 러시아 대통령/사진=러시아 대통령실
매체들은 "키가 170cm인 푸틴이 학생들과 사진을 찍는 동안 하이힐을 신는다"고 보도했다. 데일리메일은 "푸틴 대통령과 각료들은 푸틴의 대중적 이미지를 관리해왔지만 사람들은 그가 신발을 높이는 장면을 목격했다"고 지적했다.

'메트로'는 "푸틴 대통령이 '슈퍼 밑창'을 썼다"며 "푸틴 대통령은 수년간 이런 구두를 신는 모습이 포착돼 왔지만 이번 것은 가장 높아 보인다"고 평가했다.

이 사진이 공개되자 서방 누리꾼들은 조롱성 댓글로 지적했다. "하이힐을 신을 정도로 스스로에게 자신이 없느냐" "자신이 더 커보이기 위해 작은 여학생을 옆에 세웠다"는 의견이 달렸다.

푸틴 대통령은 집권 이후 상의를 벗은 채 말을 달리거나 사냥을 하고, 총을 들고 있는 모습을 공개해 왔다. 직접 잠수정을 몰고 심해로 들어가거나 유도와 같은 스포츠를 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전문가들은 푸틴 대통령이 이미지를 정치적 자산으로 활용한다고 평가했다.

한편 푸틴 대통령은 지난해 2월 우크라이나를 침공, 1년째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이 진행 중이다.

모스크바 주립대에서 학생들을 만난 푸틴 대통령의 굽이 높은 구두(보라색 사각형) /사진= 러시아 대통령실 제공
모스크바 주립대에서 학생들을 만난 푸틴 대통령의 굽이 높은 구두(보라색 사각형) /사진= 러시아 대통령실 제공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영끌' 30대 다시 돌아왔다…"급매 잡자" 40대 제치고 매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