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케이뱅크, 빅데이터 시스템 클라우드 전환 "개인맞춤 서비스 강화"

머니투데이
  • 오상헌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1.30 09:31
  • 글자크기조절
케이뱅크, 빅데이터 시스템 클라우드 전환 "개인맞춤 서비스 강화"
케이뱅크는 개인 맞춤형 서비스 강화를 위해 자체 데이터센터(IDC)에서 운영하던 빅데이터 시스템을 클라우드로 전환했다고 30일 밝혔다. 은행권에서 빅데이터 시스템을 클라우드로 전환한 것은 케이뱅크가 처음이다.

빅데이터 시스템은 금융 앱 사용 로그, 상담이력 대량 로그 등 금융사가 보유한 비정형 데이터를 분석해 필요에 따라 활용하는 시스템이다. '고객관계관리(CRM)'와 '개인 맞춤형 서비스' 등에 사용된다. 특히 금융의 미래로 평가받는 데이터 기반 개인 맞춤형 서비스의 핵심으로 평가받는다.

케이뱅크는 고객이 빠르게 늘며 데이터 처리량이 급증하는 상황에서 개인 맞춤형 서비스를 신속하고 원활하게 제공하기 위해 빅데이터 시스템의 클라우드 전환을 결정했다. 클라우드 방식은 필요한 자원을 원하는 만큼만 네트워크상에서 사용한다. 자원의 무제한에 가까운 사용이 가능해 비정형 데이터를 대량으로 분석할 때 신속하고 원활한 대응이 가능하면서도 사용량만큼만 비용을 부담하면 돼서 효율적이다.

케이뱅크는 설립 초기부터 빅데이터 시스템을 통해 비정형 데이터를 수집·분석해 신용평가 고도화, 앱 사용자환경(UX) 개선, 고객 상담 서비스 개선, 머신러닝 기반 앱 개인화 서비스 등에 사용해오고 있다. 지난해 5월 머신러닝 알고리즘(MLOps)을 적용, 앱을 고객 행동패턴을 반영한 개인 맞춤형으로 새롭게 개편한 것이 대표적이다.

케이뱅크는 클라우드 인프라를 기반으로 개별 고객의 행동 패턴과 요구를 더 정확하게 반영한 앱 사용자환경을 제공할 계획이다. 또 신용평가의 신속성을 높이고, 개인 맞춤형 신상품 출시에도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집값 하락 주춤? 서울 얘기…송도 11억→7억, 경기·인천 한숨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