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트레저, 열도 30만 팬 홀렸다…교세라 돔서 日 투어 화려한 피날레!

머니투데이
  • 김건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1.30 10:03
  • 글자크기조절
트레저, 열도 30만 팬 홀렸다…교세라 돔서 日 투어 화려한 피날레!
와이지엔터테인먼트 (55,200원 ▼300 -0.54%)는 그룹 트레저가 지난 28~29일 일본 교세라 돔 오사카에서 'TREASURE JAPAN TOUR 2022-23 ~HELLO~ SPECIAL in KYOCERA DOME OSAKA'를 개최했다고 30일 밝혔다.

트레저는 앞서 7개 도시·24회 콘서트로 약 22만 팬을 만났고, 오사카 공연으로 8만 관객을 추가로 모았다. 이번 일본 투어로 총 30만에 육박하는 관객을 만났다. 이는 일본에서 첫 투어를 진행한 K팝 아티스트 가운데 최다 관객 수다.

마지막 공연을 앞두고 진행된 기자 간담회에는 일본 6대 스포츠지를 비롯해 주요 매체들이 참석했다. 또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실시간 검색어는 트레저 관련 키워드들이 올랐고, 오사카 중심부에 마련된 팝업스토어와 일본 대형 음반 체인점인 타워레코드 트레저 단독 코너에는 굿즈와 앨범을 사기 위한 팬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았다. 현지 78개 영화관에서는 공연 실황을 중계하는 라이브 뷰잉이 진행됐다.

콘서트의 막이 오르자 팬들은 일제히 자리에서 일어나 트라이트(응원봉)와 환호성으로 트레저를 맞이했다. 멤버들은 이에 화답하듯 '직진 (JIKJIN)'으로 강렬한 오프닝을 꾸몄고 'BOY' '사랑해 (I LOVE YOU)' 'HELLO' 등 일본 현지 음원·음반 차트 1위를 휩쓴 주요 히트곡, 다채로운 유닛 무대, YG 선배 아티스트의 커버 등으로 180분을 꽉 채웠다.

또 와이지엔터의 노하우가 집약된 연출이 트레저의 무대에 한층 힘을 실었다. VCR 영상은 한 편의 영화와 같은 퀄리티를 자랑했고, 7개의 초대형 LED(발광다이오드) 스크린은 공연 몰입도를 끌어올렸다. 트레저의 정체성을 형상화한 보석 형태의 조명 세트, 레이저·화약·포그와 같은 다양한 특수효과, 라이브 밴드 세션, 실력파 댄서 등 압도적인 스케일과 디테일을 살린 연출로 팬들의 오감을 만족시켰다.

오사카 출신 멤버 아사히는 "초등학교 때 여기서 YG 선배님들의 공연을 보며 가수의 꿈을 키웠다. 이렇게 의미 있고 멋진 곳에 내가 서 있다는 게 말로 표현되지 않을 정도로 감격스럽다"며 울먹였다.

다른 멤버들도 서로를 격려하며 이번 투어를 함께해 준 모든 사람에게 진심을 전했다. 이들은 "보이지 않는 곳에서 땀 흘리시는 많은 분들, YG 가족, 그리고 트레저를 만들어준 양현석 총괄 프로듀서님 항상 감사하고 사랑한다"며 "무엇보다 팬 여러분이 있기에 저희가 있을 수 있다. 여러분의 자랑스러운 아티스트가 되도록 열심히 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트레저는 3월 타이페이를 시작으로 쿠알라룸푸르, 자카르타, 방콕, 싱가포르, 마닐라, 마카오, 홍콩 순으로 아시아 투어를 이어간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남는 쌀을 나라가 사준다고?"…그런 나라 또 있나 찾아보니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