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토스뱅크에 '금리인하요구' 했더니…대출금리 최대 7.3%p↓

머니투데이
  • 오상헌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1.30 10:00
  • 글자크기조절
토스뱅크에 '금리인하요구' 했더니…대출금리 최대 7.3%p↓
토스뱅크는 지난해 고객들의 금리인하요구 건수가 18만9000건으로 집계됐다고 30일 밝혔다. 금리인하 기회를 먼저 안내해 적극적으로 독려한 결과 5대 시중은행(약 8만건)의 2.3배에 에 달한 것이다.

고객 수 기준으로는 8만6000명이 금리인하 요구권을 행사했고, 3명 중 1명(32.1%)이 금리를 낮췄다. 중저신용 고객 5명 중 2명(39.6%)의 요구가 받아들여져 수용률이 평균보다 높았다.

토스뱅크는 고객들이 신용도 개선 여부를 알지 못하더라도 앱 내에서 '금리 낮아질 때 알림받기'에 동의하면 먼저 알려준다. 대출 계약 체결 후 취업이나 승진, 이직, 성실상환 등으로 신용점수가 상승된 경우다. '금리인하 알림'을 받고 신청한 고객은 2명 중 1명 이상(52%)이 금리를 낮췄다.

금리인하가 승인된 고객들은 최대 7.3%포인트(p) 금리가 낮아지는 효과를 누렸다. 금리인하 대상 고객은 평균 0.8%p 금리가 낮아졌다. KCB 기준 최대 348점(과거 기준 5개 등급)까지 신용도가 개선돼 '크레딧 빌딩' 효과도 발생했다. 신용점수가 454점이었던 저신용 고객도 금리인하 신청 후 혜택을 받은 대상이 됐다.

토스뱅크에서 2000만 원을 대출받은 A고객은 대출 당시 신용점수가 475점이었다. 하지만 제2금융권에 보유하고 있던 대출 일부를 상환하면서 약 1개월 만에 토스뱅크로부터 금리인하 기회를 안내받았다. 금리인하 요구권을 사용한 A고객은 최초 금리 12.5%에서 8.3%로 4.2%p 금리가 낮아졌고 신용점수는 100점 가량 상승했다.

금리인하가 거절된 고객들은 연소득이 감소했거나 추가 대출을 받는 등의 사유로 신용점수가 하락한 것이 주 원인으로 분석됐다. 토스뱅크에서 대출을 받은 이후 저축은행, 카드사 등 제2, 제3 금융권에서 추가 대출을 받은 경우 등이었다.

대출고객 2명 중 1명(50.7%)은 대출 실행 2개월 이내에 '금리인하 요구권'을 사용했다. 1개월 이내에 금리인하 요구권을 사용한 고객도 36.4%에 달했다. 토스뱅크 관계자는 "금리인하와 신용도 개선 등 금융소비자로서 고객들이 정당한 권리를 실현할 수 있도록 토스뱅크가 더 많은 부분을 고민하고 먼저 제안할 것"이라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대부분 IRA 혜택 조건 만족" 숨돌린 K배터리, 남은 걸림돌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