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아들밖에 모르던 50대 가장, 뇌사 장기기증으로 4명에 새생명

머니투데이
  • 이창섭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4,901
  • 2023.01.30 10:59
  • 글자크기조절
윤광희 씨 사진/사진제공=한국장기조직기증원
윤광희 씨 사진/사진제공=한국장기조직기증원
한국장기조직기증원이 지난 18일 충남대학교병원에서 윤광희(53) 씨가 뇌사 장기기증으로 심장, 간장, 신장(좌·우)을 기증하여 4명의 생명을 살렸다고 30일 밝혔다.

윤 씨는 지난 10일 일을 하던 중 두통을 호소하다 쓰러져 병원으로 이송됐다. 결국 뇌출혈로 뇌사 상태가 됐다. 가족은 평소 건강하던 윤 씨였기에 큰 슬픔에 빠졌다. 하지만 장기 이식을 기다리다 돌아가시는 다른 분들을 위해서 기증을 결심했다.

경상북도 군위군에서 태어난 윤 씨는 친구들과 어울리는 것을 좋아하는 사교적인 성격이었다. 가정적이고 자식에게는 따뜻한 자상한 아버지였다고 한다.

새 생명 가족은 "갑작스러운 뇌사로 이별하게 된다는 것은 너무나 슬프지만 건강했던 아버지였기에 아픈 환자들에게 새 생명을 선물하고자 좋은 마음으로 결정했다"며 이식받은 수혜자분들이 아버지 몫까지 건강히 잘 살았으면 좋겠다는 말을 전했다.

윤 씨의 아들 윤재인 씨는 "자식을 위해서 그동안 고생하신 아버지, 하늘나라에서는 행복하게 편히 쉬었으면 좋겠다"며 "다시 만날 때까지 조금만 기다려달라"고 인사를 전했다.

기증 예우를 담당한 박찬수 사회복지사는 "생명나눔으로 온전히 자신을 내어주신 윤 광희 님과 힘든 결정을 내려주신 기증자 가족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와 위로를 전한다"며 "숭고한 생명나눔이 잘 실천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남는 쌀을 나라가 사준다고?"…그런 나라 또 있나 찾아보니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