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KT&G, 필립모리스와 15년 전자담배 공급계약...해외수출 탄력

머니투데이
  • 지영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1.30 11:44
  • 글자크기조절
KT&G와 PMI는 30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전자담배 '릴'의 해외 판매를 위한 제품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백복인 KT&G 사장과 야첵 올자크(Jacek Olczak) PMI CEO이 서명식을 하고 있다./사진=지영호 기자
KT&G와 PMI는 30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전자담배 '릴'의 해외 판매를 위한 제품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백복인 KT&G 사장과 야첵 올자크(Jacek Olczak) PMI CEO이 서명식을 하고 있다./사진=지영호 기자
KT&G (89,000원 ▼900 -1.00%)가 글로벌 담배기업인 필립모리스 인터내셔널(PMI)과 차세대 전자담배 릴(lil)의 해외판매 15년 계약을 체결했다. 필립모리스와 계약기간 만료로 불투명했던 KT&G의 해외시장은 이번 계약으로 안정적인 판로를 확보하게 됐다.

KT&G와 필립모리스는 30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전자담배 릴의 해외 판매를 위한 제품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계약은 2038년 1월29일까지 15년간 장기 파트너십이다. KT&G는 전자담배 제품을 필립모리스 판매망을 통해 전세계 국가에서 판매하게 된다.

대상 제품은 KT&G가 국내에서 출시한 궐련형 전자담배(NGP, Next Generation Products)인 '릴 솔리드', '릴 하이브리드', '릴 에이블' 등의 디바이스와 전용스틱 '핏', '믹스', '에임' 등이다. 향후 출시될 제품들도 포함된다.

양사는 계약의 안정성을 위해 계약 초기인 2025년까지 3년간 최소 160억개비의 판매를 보증하기로 했다. 이후 3년 주기로 실적을 검토해 변화하는 시장 상황에 유연하게 대응할 계획이다.

2020년 필립모리스와 첫 3년 계약을 맺은 KT&G는 글로벌 시장에서 궐련형 전자담배 진출국가를 31개국까지 넓히는 등 지속적으로 성장해왔다. 2021년 대비 지난해 관련 매출은 2배, 영업이익은 4.6배 늘어났다. KT&G는 향후 15년간 해외 궐련형 전자담배사업에서 연평균 매출 성장률 20.6%, 연평균 스틱매출수량 성장률 24.0%를 추정하고 있다.

국내 전자담배 시장에서 KT&G는 2017년 전자담배기기 릴을 출시한 후 지속적으로 점유율을 확대해 오다 지난해 필립모리스 아이코스를 제치고 처음으로 1위로 올라섰다. 해외 시장의 경우 유통망 확보를 위해 2020년 필립모리스와의 계약을 맺은 후 일본을 시작으로 유럽 주요국과 중앙아시아, 중앙아메리카 권역으로 해외진출의 외연을 넓혀왔다.

백복인 KT&G 사장은 "이번 계약을 통해 KT&G 전자담배 제품의 글로벌 경쟁력을 한 차원 더 높이고 안정적인 해외사업 성장의 기틀을 마련하게 됐다"며 "NGP 글로벌 톱티어(Top-tier) 기업으로 조기 도약하기 위해 월드클래스 수준의 역량 확보에 힘쓰고 차세대 담배시장을 선도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야첵 올자크(Jacek Olczak) PMI CEO는 "양사의 비연소 담배 제품이 서로 상호보완하는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전세계 10억명의 흡연자를 위해 더 나은 대안을 제시하려는 양사의 노력"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입 트인지 110일여만에 그림 뚝딱… AI전쟁, 판 뒤집혔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