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메쉬코리아, OK캐피탈 채무 상환…경영정상화 박차

머니투데이
  • 김태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1.30 14:51
  • 글자크기조절
메쉬코리아 사내이사진이 지난 25일 오전 이사회를 열고 창업자 유정범 의장에 대한 해임안과 hy(한국야쿠르트)로의 매각딜에 대한 안건을 의결했다. /사진=최태범 기자
메쉬코리아 사내이사진이 지난 25일 오전 이사회를 열고 창업자 유정범 의장에 대한 해임안과 hy(한국야쿠르트)로의 매각딜에 대한 안건을 의결했다. /사진=최태범 기자
메쉬코리아는 법원의 허가를 받아 OK캐피탈, 기술보증기금 등 주요 채무를 상환했다고 30일 밝혔다.

지난 26일 김형설 대표이사는 채무자 대표 자격으로 hy(한국야쿠르트)로부터 DIP(Debtor In Possession) 긴급자금 600억원 지원, 주요 채무 상환에 대한 허가를 법원에 신청했다.

이에 법원이 지난 27일 김 대표가 신청한 자금차입 및 회생채권 변제를 허가했다. 이날 메쉬코리아는 OK캐피탈, 기술보증기금 등 P플랜을 신청한 주요 채권자의 채무를 상환했다.

메쉬코리아는 hy 매각딜이 진전되고 있는 만큼 기타 조세 채권과 상거래 채권에 대해서도 빠른 시일내 전액 변제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한편 메쉬코리아는 지난 25일 개최된 이사회에서 김형설 신임 대표이사를 선임했다. 아울러 회사 정상화를 위해 hy를 매각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하고, 총 800억원 규모의 제3자 배정 유상증자를 추진하기로 의결했다.

먼저 1차로 변제재원 및 운영자금 목적의 600억원, 이후 유상증자를 통해 추가로 200억원을 지원받을 예정이다. 1차로 받은 600억원도 유상증자시 출자전환된다. 메쉬코리아는 투자 유치와 함께 주요 채무에 대한 상환으로 회사 정상화에 가속이 붙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형설 대표이사는 "hy와의 매각딜 추진은 회사와 영업 현장, 주주사, 채권자 모두를 위한 최선의 선택이었다"며 "회사 정상화를 위한 9부 능선을 넘은 만큼 hy와 협력해 라스트마일 시장을 선도하는 기업으로 거듭나겠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