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영업 정상화 첫날, 은행 노조 '고발' 예고…고객도 직원도 '눈살'

머니투데이
  • 김상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1.30 18:00
  • 글자크기조절

실내 마스크 의무해제로 은행 영업시간 09~16시 정상화
아침 영업점 찾은 고객들 "일찍 와 줄 서야 했는데" 환영
금융노조는 경찰 고발에 가처분 신청 등 법적 대응 예고
은행 직원들도 "국민 여론·눈높이에 안 맞는 갈등 조장"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가 해제된 30일 은행들이 오전 9시~오후 4시로 영업시간을 일제히 정상화했다. 이날 오전 은행 영업점을 찾은 고객들은 영업시간 확대를 크게 반겼다. 반면 금융 노조는 "사측의 일방적인 결정"이라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은행 직원들 사이에서도 노조가 국민 눈높이와 정서, 여론과는 거리가 먼 명분없는 싸움에 몰두하고 있다는 비판이 나온다.
30일 오전 9시쯤 서울 영등포역 인근 시중은행 한 지점 모습. 내점 고객들이 대기하고 있다. 출입구에는 영업시간 정상화 안내 공지가 붙어 있다/사진=김상준 기자
30일 오전 9시쯤 서울 영등포역 인근 시중은행 한 지점 모습. 내점 고객들이 대기하고 있다. 출입구에는 영업시간 정상화 안내 공지가 붙어 있다/사진=김상준 기자


은행 영업시간 정상화에 고객들 "줄 안 서도 돼" 활짝


은행 영업시간이 코로나19 이전으로 원상복구된 건 정부의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에 맞춰 영업시간을 정상화하라는 금융산업사용자협의회의 권고를 개별은행들이 따르기로 하면서다.

앞서 금융 노사는 코로나(COVID-19) 사회적 거리두기가 4단계로 강화된 2021년 7월 수도권 소재 은행 영업 시간을 오전 9시30분~오후 3시30분으로 단축했다. '영업시간 1시간 단축' 조치는 같은 해 10월 전국으로 확대됐다. 1년 반만에 영업시간이 정상화한 셈이다.

서울 영등포역 인근의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은행 등 5대 은행 지점에선 지난주까지 흔히 볼 수 있던 '오픈런(영업 개시 시간에 맞춰 영업점에 입장하는 행위)'이 이날 사라졌다. 은행 영업점에서 만난 고객들은 영업시간 정상화 조치를 일제히 환영했다.

70대 여성 김모씨는 "오전 9시에 여는 줄 모르고 평소처럼 기다릴 생각을 하고 왔는데 일을 빨리 보게 돼서 정말 좋다"며 활짝 웃었다. 김씨는 "오전 9시30분에 열 땐 출근하려면 시간이 빠듯해 그동안은 일찍 와서 줄 서서 들어 갔다"고 했다. 한 은행 영업점 청경은 "평소엔 아침에 줄 서서 고객분들이 들어오셨는데, 오늘은 줄이 없다"며 "30분 일찍 열어서 인원이 분산된 것 같다"고 말했다.
박홍배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 위원장이 30일 오후 서울 중구 금융노조에서 은행 영업시간 문제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왼쪽부터 김재범 부위원장, 박 위원장, 김형선 수석 부위원장.   은행 영업시간이 오전 9시~오후4시로 원상복구된 이날 금융노조는 사측이 노사합의를 정면으로 위반했다며 점포 특성에 맞게 영업시간을 다양화하고 9 TO 6 점포와 같은 고객의 금융접근성을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사진=뉴스1
박홍배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 위원장이 30일 오후 서울 중구 금융노조에서 은행 영업시간 문제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왼쪽부터 김재범 부위원장, 박 위원장, 김형선 수석 부위원장. 은행 영업시간이 오전 9시~오후4시로 원상복구된 이날 금융노조는 사측이 노사합의를 정면으로 위반했다며 점포 특성에 맞게 영업시간을 다양화하고 9 TO 6 점포와 같은 고객의 금융접근성을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사진=뉴스1


노조 "경찰 고발, 가처분 신청"...국민 정서·여론 외면 비판도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금융노조)는 그러나 이날 회견에서 영업시간 정상화 조치를 되돌리기 위해 사측을 경찰에 고발하겠다고 했다. 가처분 신청도 예고했다. "논의 과정은 있었지만 노사간 합의가 없었다"는 이유에서다.

박홍배 금노위원장은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 이후 영업시간 단축 여부를 논의한다'고 합의했는데 교섭에서 관련 논의가 충분히 이뤄지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앞서 노사는 지난 12일과 18일, 25일 등 세 차례 대표 회의에서 영업시간 정상화를 논의했으나 노조의 반발로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금융권 안팎에선 노조가 고객 불편과 여론, 국민 정서를 외면하고 있다는 지적이 적지 않다. 이날 은행 영업점에서 만난 한 고객은 "노조가 국민들과 거꾸로 가고 있는 것 같다"고 했다. 은행 직원들 사이에서도 이른바 '투쟁 명분'이 마땅치 않다는 말이 나왔다. 시중은행 한 직원은 "코로나 확산 시기 마스크를 쓰고 고객을 응대하는 등 열악한 근무 환경에 노출된 은행원을 보호하자는 취지에서 영업시간을 단축했는데 실내 마스크 의무가 해제되면 원상복구하는 것이 상식에 부합한다"고 했다.

노조 집행부가 지난해 연임 성공 당시 공약으로 내건 주 4.5일제 관철을 위해 고객 불편을 볼모로 무리하게 반대 투쟁에만 몰두하고 있다는 지적도 나왔다. 은행업계 관계자는 "주 4.5일제 도입을 위한 지렛대로 영업시간 정상화 카드를 쓰려 하다보니 무리수가 나오는 것 같다"며 "성과급 잔치니, 이자장사니 가뜩이나 은행에 대한 여론이 안 좋은데 영업시간을 둘러싼 노사간 갈등이 부정적 여론을 부추기지 않을까 걱정하는 은행원들이 많다"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깜짝이야!" 급등 LG전자에 무슨 일?…코스피 함께 웃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