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에이비엘바이오, 담도암 치료제 가능성에도 주가↓…왜?

머니투데이
  • 김도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1.30 15:54
  • 글자크기조절
에이비엘바이오, 담도암 치료제 가능성에도 주가↓…왜?
국내 신약 개발 대표 주자로 꼽히는 에이비엘바이오 (23,350원 ▲350 +1.52%)가 새해 들어 힘을 내지 못하고 있다. 국내 증시가 전반적으로 상승 탄력을 받은 가운데 에이비엘바이오 주가는 약 16% 떨어졌다.

시장에선 에이비엘바이오가 개발한 담도암 치료제 파이프라인 CTX-009(ABL001)의 국내 임상 2상 중간결과에 대한 해석 차이에 영향을 받은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전문가들은 일부 부작용 지표에서 우려가 제기됐지만 경쟁약물보다 우수한 효능을 확인하며 담도암 치료제로 가능성을 보여줬기 때문에 최근의 시장가치 하락은 과도한 수준이라고 평가하고 있다.

30일 증시에서 에이비엘바이오는 전일 대비 550원(2.78%) 내린 1만9260원에 장을 마쳤다. 올해 주가 하락률은 16.3%다. 담도암 치료제 파이프라인의 국내 임상 2상 중간결과 발표 뒤 주가 약세가 두드러지고 있다.

에이비엘바이오의 이중항체 기술 기반 담도암 치료제 파이프라인 ABL001는 앞서 미국 컴패스와 국내 제약기업 한독에 각각 기술이전했다. 컴패스가 미국에서, 한독이 국내에서 임상 2상을 진행하고 있다. 경쟁약물보다 구조나 생산공정, 효능 등 측면에서 우위에 있단 평가다.

한독이 국내에서 담도암 환자 24명을 대상으로 진행하고 있는 ABL001과 파클리탁셀 병용요법 임상 2상에 대한 중간결과가 지난 17일 공개됐다. 객관적반응률(ORR) 37.5%, 무진행생존기간(PFS) 9.4개월, 약물반응기간(DoR) 9.4개월(중앙값), 약물반응률(DCR) 91.7% 등으로 나타났다. 경쟁약물보다 뛰어난 효능을 보였단 평가가 우세하다. 컴패스가 올해 진행할 임상 2/3상에 대한 기대감이 높은 이유다.

반면 호중구감소증, 고혈압, 빈혈 등 일부 부작용의 발생률이 경쟁약물보다 높게 나타난 점은 아쉬운 대목이다. 3등급 이상의 치료가 필요한 이상반응 비율도 75%로 비교적 높다. 최근 에이비엘바이오의 주가 약세는 이 같은 부작용 관련 우려에 시장이 반응한 것으로 풀이된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예후가 좋지 않고 마땅한 치료법이 없는 담도암의 경우 일부 부작용 우려가 있더라도 유효성에서 의미 있는 수준의 효능을 확인했단 점에서 ABL001의 국내 임상 2상 중간결과에 높은 점수를 준다.

이나경 흥국증권 연구원은 "전이성, 진행성 담도암 환자를 대상으로 ORR 37.5%의 좋은 결과를 도출했다는 점은 매우 주목할 만하다"며 "(컴패스의 임상 2/3상 관련) 긍정적인 임상 결과 발표 시 혁신신약 신청 및 가속승인까지 기대해본다"고 진단했다.

엄민용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아스트라제네카의 담도암 1차 치료제 임상 3상 결과와 환자군이 달라 정확한 비교는 어렵지만 굉장히 고무적인 결과로, 전체생존율(OS) 개선을 기대할 수 있는 결과"라며 "치료제가 없는 담도암 시장에서 진입장벽이 낮은 기존 1차 치료제를 기준으로 봤을 때 가장 간절한 것은 유효성 결과인 만큼 ABL001의 유효성 데이터는 매우 고무적"이라고 평가했다.

위해주, 강은지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ABL001의 담도암 치료제 임상 2상 병용요법 중간결과에서 나타난) 부작용의 원인이 병용 약물에 의한 것인지, ABL001에 의한 것인지 아직 분명하지 않다"며 "기존 치료제 임상 결과와 비교하면 임상적 혜택은 두 배 이상 높아졌고, 리스크는 유사한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또 "미국 담도암 2차 치료제 신속 승인 신청 당위성이 높다고 판단한다"며 "에이비엘바이오는 설립 6년 만에 괄목할 만한 성과를 창출했고 기대되는 성과도 많은 반면 주가는 이를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에이비엘바이오 관계자는 "담도암 치료제 ABL001은 FDA에서 다음 단계 임상 절차를 승인한 약물로, 충분히 효능을 검증할 만하단 평가를 받은 것"이라며 "이제 미국에서 임상 2/3상에 착수할 테니 임상 경과를 지켜볼 필요가 있고, 국내 임상 2상에서도 2차 치료제 효능(ORR)이 63.6%까지 나오는 등 효능에서 유의미한 결과를 확인했다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북, 또 쐈다…'명중률 100%' K-방산 천궁에 글로벌 관심 집중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