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코인 투자자 확대 요청…자산운용사·외국인 열어달라"

머니투데이
  • 김하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3,800
  • 2023.01.30 16:45
  • 글자크기조절
차명훈 코인원 대표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차명훈 코인원 대표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가상자산(암호화폐) 거래소에 외국인 투자와 자산운용사와 같은 법인 투자가 가능하게 해달라는 목소리가 나왔다.

차명훈 코인원 대표는 30일 국회 여의도에서열린 국민의힘 정책위원회·정무위원회·디지털자산특별위원회가 개최한 '민당정 신산업·규제혁신 TF 연구결과 보고회'에 참석해 외국인의 거래소와 법인의 시장 참여를 허용해달라"며 이같이 밝혔다.

먼저 차 대표는 "외국계 거래소 투자의 길을 열어달라"며 "시장 확인을 전제로 외국인의 국내 투자를 허용한다면 큰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법인의 시장 참여를 허용해야 한다"면서 "법인과 기관의 가상자산 시장 진출은 시장의 변동성을 줄일 수 있다"고 말했다.

차 대표는 "가상자산 거래소들은 투자자 보호 및 건전한 시장 환경을 구축하려 노력하고 있으며 정부의 방침에도 협력할 것"이라며 "가상자산 경보제 내부 기준을 마련하고, 올해 해당 종목에 경보 형식의 알림을 제공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디지털가사자산거래소협의체 '닥사(DAXA)는 거래지원 심사를 할 때 최소 3인 또는 30% 이상의 외부 전문가가 참여하도록 하고 있으며, 공통 심사 가이드라인을 통해 각 회원사가 심사 과정에서 필수적으로 평가해야 할 항목을 정해서 이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잠실 아파트 바닥 찍었다?…4개월만에 5.4억 올랐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